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공급과잉 해소 기대에 급등…WTI 6.6%↑

송고시간2016-04-09 04:11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원유 공급 과잉이 해소될 수 있다는 기대에 따라 국제 유가가 급등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46달러(6.6%) 상승한 배럴당 39.72달러에 마감했다.

주간 단위로는 8% 상승해 5주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2.35달러(6.0%) 오른 배럴당 41.78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국제유가, 공급과잉 해소 기대에 급등…WTI 6.6%↑ - 2

미국에서 공급이 줄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

원유서비스업체인 베이커 휴는 미국에서 가동 중인 오일채굴장치가 일주일새 8개 감소한 354개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현재 가동 중인 장치는 작년보다 406개 줄어든 것이다.

여기에 미국의 원유 비축량이 많이 감소했다는 이틀 전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가 상승 작용을 했다.

지난주 기준 미국의 원유 비축량은 시장 전문가들이 32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본 것과 달리 49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 가격을 부양하기 위해 생산량을 동결할 것이라는 기대도 계속됐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산유국들은 17일 카타르 도하에서 회의를 하고 원유 생산량을 1월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합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6.30달러(0.5%) 오른 온스당 1,243.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글로벌 경제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기업의 1분기 실적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안전자산인 금의 매력을 키웠다.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