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기에 검찰 "파리·브뤼셀 테러 용의자 5명 체포"(종합)

송고시간2016-04-09 05:30

"파리 테러 수배자 아브리니 포함…브뤼셀 공항의 '모자쓴 사람'인지는 불분명"

(브뤼셀 AP·AFP=연합뉴스) 벨기에 검찰은 8일(현지시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근 저지른 브뤼셀 테러 용의자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파리 테러로 수배된 인물을 포함해 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벨기에 검찰은 기자회견에서 "(수도 브뤼셀의) 안더레흐트 지역에서 체포된 이들 가운데 파리 테러로 수배된 모하메드 아브리니가 포함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모로코계 벨기에인인 아브리니는 지난해 11월 발생해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가 발생하기 이틀 전 파리 북부에서 이 사건 주범인 살레 압데살람과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

한때 아브리니가 브뤼셀 공항 테러 때 폐쇄회로TV(CCTV) 화면에 다른 테러범들과 함께 포착됐던 '흰 상의에 모자 쓴 사람'일 것이라는 추정도 나왔지만, 벨기에 검찰은 이에 대해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벨기에 검찰과 경찰은 전날부터 테러용의자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발표하며 테러 용의자 체포 작전에 박차를 가해 왔다.

검찰은 용의자들이 체포된 안더레흐트 지역을 계속 수색하고 있다면서도, 체포한 다른 테러 용의자들로부터 어떤 정보를 얻었는지를 비롯해 더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달 22일 브뤼셀 공항과 지하철역에서는 연쇄 테러가 일어나 32명이 사망했다.

벨기에 검찰 "파리·브뤼셀 테러 용의자 5명 체포"(종합) - 2

smi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