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D-4> 새누리, 강원서 경기도로…'횡단 유세'

송고시간2016-04-09 06:00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9 일 이틀 연속 수도권을 찾아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4·13 총선에서의 한 표를 호소한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강원 내 지역구 2곳을 방문한 뒤 오후에 경기 동북부권으로 넘어가 총 7명의 후보를 돕는 선거유세 강행군을 펼친다.

강원을 거치기는 하지만 일정표를 살펴보면 김 대표의 이날 동선은 사실상 수도권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김 대표가 강원에서 머무는 시간은 약 1시간 반인 데 비해 경기 동북부권에서는 4시간 넘게 머물 걸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먼저 강원에서는 염동열 후보가 무소속 김진선 후보와 접전을 벌이는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을 방문한 뒤 원주 남부시장으로 이동해 원주갑(김기선)과 원주을(이강후) 후보에게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후 오후에는 수도권으로 넘어와 용인정(이상일)·분당갑(권혁세)·분당을(전하진)·성남수정(변환봉)·성남중원(신상진)·광주갑(정진섭)·남양주갑(심장수)의 후보들을 위해 지원 연설에 나선다.

이들 지역은 수도권 중에서도 야세가 강한 곳이다.

그중 분당갑은 친(親)유승민계로 분류되는 비박(비박근혜)계 이종훈 의원을 공천 배제하고 권 후보를 공천한 지역구라는 점에서, 성남수정은 김 대표가 올해 초 청년 인재 발굴 차원에서 외부에서 영입한 변 후보가 뛰고 있다는 측면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곳이다.

김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서울을 두 차례, 인천을 한 차례 찾았고, 이날로 경기도를 세 번째 방문했다.

<총선 D-4> 새누리, 강원서 경기도로…'횡단 유세' - 2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