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식도 예외없다"…정식사원 되려면 마라톤 뛰어야

송고시간2016-04-09 11:40

㈜맥키스컴퍼니, 회장 자녀도 마라톤 완주 거쳐 발령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충청·세종지역 주류 회사인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에는 수습 직원이 정식 사원이 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통과의례가 있다.

수습을 마치고 이 회사에 정식 발령을 받기 위해서는 정해진 시간 안에 10km를 반드시 완주해야만 한다.

이 회사는 신입사원 채용 때 최종적으로 마라톤 시험을 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회사가 이런 시험을 보는 것은 조웅래 회장의 유별난 마라톤 사랑 때문이다.

맥키스컴퍼니는 매년 대전 계족산에서 숲속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달리는 `마사이마라톤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채로운 마라톤 대회를 열고 있다.

조 회장은 개인적으로도 마라톤 풀 코스(42.195km)를 51차례나 완주한 기록을 갖고 있다.

이 회사 임직원 100여명은 수습사원들의 마라톤 시험을 겸해 9일 경주에서 열린 '제25회 벚꽃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다. 각자 몸을 풀며 삼삼오오 마라톤을 준비하는 임직원들 사이에 유독 긴장한 표정이 역력한 얼굴들이 있었다. 바로 이 회사 신입사원들이다.

함께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조 회장의 얼굴도 이날만큼은 평소와 많이 달랐다.

이날 '면(免) 수습 마라톤'에 참가한 신입사원들 중 2명, 조슬기(31·여)·현준(28)씨가 그의 자녀였기 때문이다.

장녀인 슬기씨는 입사후 맥키스컴퍼니가 새롭게 준비하는 4D관련 신규사업파트인 GV커뮤니케이션팀에, 현준씨는 생산관리팀에 각각 근무하고 있다.

조 회장이 마라톤 시험을 중요시하는 이유는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부분도 있지만 그것을 통해 전하고 싶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고 한다.

그는 "달리기는 참 정직한 운동이라고 생각한다.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절대로 완주할 수가 없다"며 "목표를 세우고 철저히 준비해야 하고 또 그 과정이 정직해야 완주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하나는 직장 선후배들이 함께 모여서 새롭게 시작하는 신입사원들을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줘 흔들리지 않고 완주할 수 있게 하는 과정에서 조직의 일원으로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다는 것이다.

"자식도 예외없다"…정식사원 되려면 마라톤 뛰어야 - 2

이날 마라톤 시험을 무사히 통과한 현준씨는 "회사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줘서 완주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정식 신입사원으로서 오늘의 각오를 잊지 않고 업무에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 회장은 "자식이라 해서 특별한 대우는 없다"며 "외부의 부정적 시선을 이기고 회사 선배들의 가르침을 잘 받아 직장생활을 잘 해나가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