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물받고 성매매 단속정보 알려준 경찰관 징역 5년

송고시간2016-04-09 12:00


뇌물받고 성매매 단속정보 알려준 경찰관 징역 5년

뇌물받고 성매매 단속정보 알려준 경찰관 징역 5년 - 1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대법원 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성매매 알선업자에게 수천만원을 받고 뒤를 봐준 혐의로 기소된 서울지방경찰청 손모(50) 경위에게 징역 5년과 벌금 6천만원, 추징금 3천84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뒷돈을 건넨 최모(44)씨와 윤모(45)씨는 각각 징역 2년6월이 확정됐다.

손 경위는 성매매 광역단속팀에 근무하던 2014년 5월부터 12월 사이 성매매 단속을 무마하고 단속정보를 제공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9차례 4천63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로 기소됐다.

그는 최씨의 업소를 수사하던 경찰관의 소속과 직급을 경찰 내부망에서 조회해 알려줬다. 윤씨가 '바다이야기' 게임장을 불법 운영한 혐의로 지명수배된 사실을 알면서도 16차례 만나는 동안 체포하지 않은 혐의(직무유기)도 유죄로 인정됐다.

최씨는 서울 마포의 오피스텔 9채를 임대해 성매매를 알선했다. 단속에 대비해 경찰관들을 매수하는 속칭 '관작업'을 위해 손 경위와 친분이 있던 윤씨를 끌어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손씨에게 "성매매업소를 전혀 단속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단속정보를 누설하는 등 적극적 부정행위까지 저질러 비난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 판결은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