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상장기업 지난해 단기 채무지급 능력 '찔끔' 개선

송고시간2016-04-09 07:05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유가증권 시장(코스피) 상장사들의 단기 채무 지급능력이 지난해 미미하게나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12월 결산 코스피 기업 585곳의 작년 말 기준 유동비율은 128.86%로 1년 전보다 0.10%포인트 상승했다.

유동비율은 1년 이내에 현금화할 있는 예금, 매출채권 등 유동자산을 매입채무, 단기차입금 등 1년 미만 유동부채로 나눈 지표다.

기업의 단기 채무 지급능력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비율이 높을수록 상환능력이 좋다는 의미다.

이들 기업의 작년 말 현재 유동자산은 총 448조6천582억원으로 1년 전보다 0.60% 늘고 유동부채는 348조1천701억원으로 0.52% 증가했다.

1년간 유동비율이 가장 빠르게 향상된 기업은 미래아이엔지(88.63→1,772.26%)로 1천683.62%포인트나 상승했다.

그다음으로 상승폭이 큰 곳은 고려포리머[009810](1,166.27%p), 한창[005110](797.43%p), 동양[001520](587.64%p), 한올바이오파마[009420](467.85%p) 순이었다.

작년 말 현재 유동비율이 가장 높은 업체는 신도리코[029530]로 1천884.58%에 달했다.

미래아이엔지(1,772.26%), 팀스[134790](1,632.89%), 모토닉[009680](1,394.66%), 고려포리머(1,322.52%)가 상위 5위권 안에 들었다.

이번 조사 대상에서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718곳 가운데 합병, 분할 등의 사유로 전년과 비교할 수 없거나 금융업종에 속한 업체는 제외됐다.

<표> 유동비율 상승폭 상위 10개사

회사명 2014년 유동비율
(%)
2015년 유동비율
(%)
상승폭(%포인트)
미래아이앤지 88.63 1,772.26 1,683.62
고려포리머 156.25 1,322.52 1,166.27
한창 254.57 1,052.00 797.43
동양 98.74 686.38 587.64
한올바이오파마 190.53 658.38 467.85
한국주강 488.87 953.22 464.35
잇츠스킨 196.07 533.36 337.30
쌍방울 300.79 634.32 333.53
써니전자 410.02 721.14 311.12
동일제강 305.01 613.71 308.69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