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야권연대, 참 못난 짓…국회의원이 장난이냐"

송고시간2016-04-08 10:51

경기 안양서 지원유세 "더민주, 안보·경제·일자리 장애물"

<총선> 김무성 경기 서남부권 공략 시작
<총선> 김무성 경기 서남부권 공략 시작

(안양=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4.13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동안로 목련아파트 앞에서 열린 안양을 심재철 후보 지원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안양=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8일 20대 총선을 앞두고 일부 지역구에서 야권의 후보단일화가 계속 진행되는 데 대해 "못난 짓"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대표는 이날 경기 안양의 지하철 4호선 범계역 앞에서 한 심재철(안양 동안을) 후보 지원유세에서 "이 지역에서 야당 후보자들이 야권 연대를 한다는데 이건 참 못난 짓"이라면서 "야권 연대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이런 후보자들은 안양 동안을에서 국회의원 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지역구에서는 국민의당 공천을 받은 박광진 후보가 지난달말 출마를 포기하고 더불어민주당 이정국 후보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다.

김 대표는 또 "어제도 인천 남동을에서 야권의 두 후보가 연대를 하면서 구의원을 서로 주고받기로 하며 뒷거래를 한 게 있다고 모 언론에서 보도했다"면서 "이렇게 뒷거래를 하려면 왜 출마를 하느냐.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장난이냐"고 거듭 비판했다.

이어 김 대표는 "국정의 요체는 민생이다. 정치는 민생을 가로막는 장애물은 치우고 민생을 살피는 길을 만들어가야 한다"면서 "현재 대한민국의 안보 장애물, 경제 장애물, 일자리 장애물은 제1야당 더불어민주당이란 사실을 알고 계시느냐"고 역설했다.

또 "19대 국회가 역대 최악의 국회라고 얘기하는데 그건 운동권 출신들이 많이 활동했기 때문"이라면서 "20대 국회에선 운동권 출신 국회의원을 줄여야 하고, 이를 위해선 새누리당이 많이 국회에 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야권연대, 참 못난 짓…국회의원이 장난이냐"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