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대 국가인권위원장 김창국 변호사 별세

변협 회장·참여연대 공동대표 역임…향년 75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초대 국가인권위원장을 역임한 김창국 변호사가 6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75세.

1940년 전남 강진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1년 제13회 고등고시 사법과에 합격해 전주지검과 광주지검 부장검사를 지낸 뒤 1981년 변호사가 됐다.

고인은 김근태씨 고문 경관 사건에 연루된 이근안씨 재판의 공소유지를 담당했고, 강기훈씨 유서대필 사건과 보안사 윤석양 일병 사건 등 시국사건들의 변론을 맡았다.

민변 총무간사와 82대 서울지방변호사회장, 참여연대 공동대표, 40대 대한변호사협회장, 초대 국가인권위원장,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장을 역임했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 삼성의료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8일 오전 8시, 장지는 경기 이천 백사면 선산이다.

유족으로는 미망인 조효순 여사와 아들 태윤씨, 딸 지향씨가 있다.

초대 국가인권위원장 김창국 변호사 별세 - 2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06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