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머런 英총리 부친 투자펀드 '파나마 페이퍼스'에 연루(종합)

"바하마 소재 투자펀드, 영국에 세금 한 푼 안내"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4일(현지시간) 사상 최대 규모의 조세회피 의혹이 제기된 '파나마 페이퍼스'(Panama Papers) 파문에 자신의 부친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그간 강조해온 역외탈세 대처와 관련해 비난을 받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영국 BBC 방송과 일간 가디언은 주식중개인 출신으로 2010년 사망한 캐머런 총리의 부친 이언 캐머런이 설립에 도움을 주고 이사로 재직했던 바하마 소재 투자펀드 '블레어모어 홀딩스'가 파나마의 최대 로펌 '모색 폰세카'(Mossack Fonseca)의 오랜 고객이었다고 보도했다.

블레어모어는 애버딘에 있는 캐머런 조상의 사유지 이름을 딴 것으로 보이며 이언 캐머런이 블레어모어를 운영했다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1982년 설립된 블레어모어는 2012년 본사 소재지를 바하마에서 아일랜드로 옮겼으며 현재 약 3천만 파운드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투자처에 알파벳과 디즈니, AIG, UPS 등이 있다고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이언 캐머런은 블레어모어 이사회를 스위스나 바하마에서 열었는데 이는 영국에서 개인 소득세나 법인세를 내지 않는 것을 확실히 하려는 것이었다고 BBC는 보도했다.

가디언은 블레어모어가 영국에서 세금을 피하려고 스위스와 바하마 출신 6명을 이사로 채용해 이사진 과반을 외국 거주자로 채웠다고 보도했다.

만일 이사회 회의들이 영국에서 열렸다면 영국 거주자로 간주돼 영국에서 세금을 부과받았을 것이라고 BBC는 보도했다.

현지 주교 등 현지인 최대 50명을 직원으로 뒀는데 이들의 임무는 서류에 서명하거나 회계사, 비서 등의 자리를 채우는 것이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또 블레어모어가 2006년까지 실제 전주들을 숨기는 무기명주(bearer shares)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005년 블레어모어 자료에 따르면 바하마 소재 한 은행의 직원 2명이 회사 주식 237만주를 무기명주로 보유한 공식적인 소유자로 등록돼 있었다.

무기명주는 역외 기업들에서 흔히 이용됐지만, 현재는 여러 국가가 돈세탁과 탈세에 이용될 수 있다는 이유로 금지하고 있다. 지난해 캐머런 내각은 무기명주를 금지했다.

2006년 블레어모어는 새로운 투자자들을 모으면서 영국에서 세금을 내지 않을 것임을 강조하고 있다.

안내서는 "이사들은 투자회사 업무가 영국 거주자에 해당하지 않도록 처리하려는 의도다. 따라서 투자이익에 대해 영국 법인세나 소득세나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BBC는 블레어모어가 지금까지 영국에서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총리실 대변인은 "총리의 개인적인 문제"라며 언급을 피했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05 0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