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향군, 회장선거 출마자 중 '비리연루자' 배제 검토(종합)

송고시간2016-04-04 15:47

선거 연기 가능성도 거론…시도회장단 "예정대로 선거 치러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재향군인회(향군)가 관리·감독기관인 국가보훈처의 권고를 받아들여 회장 선거 입후보자들 가운데 과거 비리에 연루된 인사를 선거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처의 한 관계자는 4일 "향군 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는 5일 입후보자 5명 중 과거 비리 연루자의 후보 자격을 박탈하는 방안을 공식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향군 선관위의 이 같은 결정은 보훈처가 지난달 30일 향군에 공문을 보내 이번 선거 입후보자들 가운데 과거 비리 연루자에 대해서는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국내 최대 안보단체인 향군의 신임 회장은 오는 15일 대의원 약 380명의 투표로 선출된다. 신임 회장은 구속 기소된 조남풍 전 회장의 비리로 내분에 휩싸인 향군을 추스르고 개혁을 주도할 중책을 맡게 된다.

이번 선거에 출마한 후보는 육군 예비역 대장 1명과 예비역 중장 3명을 포함해 모두 5명이다. 이들 가운데 3명은 금품수수가 만연했던 작년 4월 선거에 출마했던 인사들로, 향군 내부에서는 이들이 비리 의혹에서 깨끗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향군 주요 직위자는 지난달 30일 이들 3명을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은 이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검찰이 향군 선거 일부 후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고 향군 선관위가 보훈처의 권고에 따라 비리 연루자를 선거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공식적으로 논의함에 따라 향군 선거 구도가 급변할 가능성이 커졌다. 향군 내부에서는 선관위가 선거 일정을 연기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보훈처의 개입으로 향군 회장 선거 구도가 요동칠 가능성이 커지자 일각에서는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향군 시·도회장단 13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현재 선거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회장 선거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계획대로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선거에서 비리 연루자를 배제하라는 보훈처의 권고가 '현 집행부의 각본'이라며 "(비리 연루자로 지목된) 세 후보의 자격을 박탈하고 입맛에 맞는 두 후보만을 대상으로 한 선거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남풍 전 회장의 비리로 내분에 휩싸였던 향군이 신임 회장 선거를 앞두고 또다시 심각한 갈등을 빚는 양상이다.

향군 안팎에서는 5천억원에 달하는 빚더미를 안고 있는 향군의 적폐를 해결하고 10여개의 산하 기업을 원활하게 통솔할 수 있는 개혁적인 회장을 뽑아야 한다는 요구가 어느 때보다도 높은 상황이다.

보훈처는 향군 선관위가 이번 회장 선거에서 비리 연루자를 배제하지 않을 경우 '제2의 조치'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향군 선관위가 회장 선거에서 비리 연루자를 배제하는 조치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을 경우 다른 행정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