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향군회장 선거 금품비리 또 터지나…검찰, 수사 착수

송고시간2016-04-03 09:59

"올해 입후보자 과반수, 작년에 금품 살포" 고발…진정인 조사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회장 선거를 둘러싼 금품 살포 등 각종 비리로 검찰의 철퇴를 맞았던 재향군인회(향군)에서 또다시 금권선거가 빚어질 조짐이 보이자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진동 부장검사)는 향군 간부가 15일로 예정된 제36대 향군회장 선거 후보자 3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향군회장 선거 금품비리 또 터지나…검찰, 수사 착수 - 2

고발된 3명은 선거 부정을 포함한 여러 건의 비리로 구속기소 된 조남풍 향군회장과 함께 작년 4월 제35대 회장 선거에서 경선을 치렀던 인물들이다.

2명은 예비역 장성 출신이고, 다른 1명은 예비역 대위 출신이지만 지역 향군회장을 지냈다. 이들은 제36대 향군회장 선거에 나선 후보 5명에 포함된다.

고발장은 이들로부터 작년 35대 회장 선거 때 금품을 받았다고 '고백'한 대의원 A씨의 진정서를 토대로 향군 현직 간부가 작성했다.

A씨는 진정서에서 지난해 4월 후보 3명의 선거 캠프 관계자로부터 지지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100만∼300만원씩을 받았다면서 금품 전달 방식과 장소, 시기 등을 매우 구체적으로 적었다.

향군회장 선거에는 대의원 380여명이 투표한다.

향군의 한 관계자는 "금품으로 당선되려는 후보들은 평소 우호적인 대의원뿐 아니라 부동층까지 합쳐 전체 대의원 과반에 돈을 준다"며 "최소한 수억원은 든다"고 말했다.

조남풍 회장은 작년 선거에서 대의원 190여명에게 10억원 정도를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관계자는 "올해 입후보한 5명 중 3명이 작년에 금품을 뿌렸다는 의혹에 휩싸였다"며 "이 상태로는 올해도 금권 선거가 재연될 가능성이 크고 향군 정상화는 요원해진다"고 우려했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제36대 선거 입후보자와 대의원 중 과거 비리에 연루된 사람에게는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최근 향군에 보냈다.

금권 선거 재연 조짐을 정부도 감지한 셈이다.

검찰은 발 빠르게 수사에 나섰다. 1일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는 진정서를 낸 A씨를 이튿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진술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군회장 선거 금품비리 또 터지나…검찰, 수사 착수 - 3

조만간 선거 캠프 관계자 등의 조사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향군회장 후보뿐 아니라 지난해 선거에서 돈을 받은 대의원을 처벌해 달라는 고발도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됐다.

조 회장의 재판에서 "대의원 190명에게 돈봉투를 줬다"는 증인 진술이 나오자 향군 일각에서 "진술에 따라 특정되는 서울시 대의원 19명을 포함한 대의원 190명을 처벌해 달라"고 고발한 것이다.

보훈처 공문 발송에 이어 검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향군 선거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판세 변동을 비롯해 최악에는 후보 사퇴 가능성 등을 배제할 수 없다.

향군은 작년 조남풍 회장 사건을 계기로 선관위가 부적격 후보를 배제할 수 있는 규정을 신설하는 등 선거 부정을 막는 수단을 강화했다.

prayer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