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김상현 끝내기 실책…SK, 케이티 꺾고 첫 승

송고시간2016-04-02 20:56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SK 와이번스가 케이티 위즈와 연장 접전 끝에 상대 끝내기 실책으로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SK는 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홈 경기에서 케이티 위즈에 4-3으로 이겼다.

3-3으로 맞선 10회말 1사 만루에서 박재상의 내야 땅볼 때 케이티 1루수 김상현의 실책으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맛봤다.

전날 개막경기에서 케이티에 4-8로 졌던 SK는 설욕과 함께 시즌 첫 승리도 신고했다.

SK는 1회말 2사 후 최정이 좌전안타를 치자 정의윤이 케이티 선발 정대현을 중월 투런포로 두들겨 기선을 제압했다.

2회초 유격수 헥터 고메즈의 송구 실책이 빌미가 돼 한 점을 내준 SK는 3회말 2사 후 최정의 몸에맞는공, 정의윤의 볼넷에 이은 박정권의 중전 적시타로 3-1로 달아났다.

하지만 케이티도 만만찮았다. 5회 2사 후 연속안타와 볼넷, 하준호의 내야안타로 다시 한 점차로 따라붙었다.

6회에는 1사 후 김상현, 박경수, 윤요섭의 연속안타로 추가 득점,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양 팀은 득점 기회를 좀처럼 살리지 못하다가 결국 연장전까지 끌고 갔다. 승부는 10회말에 갈렸다.

SK 선두타자 정의윤이 바뀐 투수 장시환을 상대로 우익수 쪽 2루타를 치고 나갔고 1사 후 이재원 타석에서 폭투로 3루까지 나아갔다.

그러자 SK 배터리는 이재원과 김강민을 거푸 고의4구로 걸러 빈 베이스를 채웠다.

하지만 박재상의 내야땅볼 때 공을 잡은 김상현이 중심을 잃고 뒤로 넘어지는 바람에 케이티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