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구랑 싸운다'는 이유로 보육교사가 여아 뺨 때려

송고시간2016-04-02 20:53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서울 시내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두살배기 여아를 때려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달 10일 오전 A(2)양의 손을 쥐고 A양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어린이집 보육교사 정모(44·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정씨는 A양이 친구와 다투자 '애들이 말을 안듣고 친구와 싸운다'는 이유로 이같이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는 아이들에게 반찬, 밥, 국을 한데 섞어주고 다 먹지 않고 자리를 뜨는 아이들의 양 어깨를 잡아 앉히기도 했다.

경찰이 사건 수사를 위해 폐쇄회로(CC)TV를 돌려본 결과, 이 어린이집의 다른 교사가 두살배기 아이의 팔을 끌어당기는 장면도 녹화돼 있었다.

경찰은 교사 조모(45·여)씨도 정씨와 같은 혐의로, 어린이집 원장은 관리, 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아동들이 더 있는지 계속 파악하고 있다"며 "교사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칠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