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유엔, 한미훈련 관련 긴급회의 요구 외면" 주장

송고시간2016-04-02 20:37

외무성 대변인, 중앙통신과 문답…"자주적 권리 계속 행사"

키리졸브 한미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국 전략무기인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키리졸브 한미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국 전략무기인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은 2일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으나 이를 외면했다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 공화국은 미국이 침략적인 '키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은 것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소집할 것을 유엔 안보리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이러한 제소를 한 것은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이 규모와 성격에 있어서 국제평화와 안전을 파괴하고 유엔헌장에 명시된 자주권 존중의 원칙을 가장 난폭하게 유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하지만 안보리가 제소를 외면하고 있다"면서 이는 "평화와 안전보장이라는 사명도, 국제기구로서의 활동에서 생명이 되는 공정성도 줴버리고(내버리고) 미국의 충실한 정치적 도구로 전락됐다는 것을 드러내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미국의 핵전쟁연습이 중지되지 않고 안보리가 이를 외면하는 이상 우리 공화국은 제 힘으로 자기를 지키는 정정당당한 자위적 권리를 계속 행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가 실행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미국 책임론을 부각하고 후속 도발의 명분도 쌓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