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락가락' 트럼프 "낙태는 살인이지만 낙태 법 바꾸지마"

송고시간2016-04-02 19:39

낙태 여성 처벌 주장 사흘 만에 태도 돌변

독자출마 가능성 재차 열어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미국 공화당의 1위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1일(이하 현지시간) 낙태 관련 법이 현 상태로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낙태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지 사흘 만에 상반된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트럼프는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낙태를 규제하기 위해 법을 어떻게 바꾸겠느냐는 질문에 "현재 낙태에 대한 법은 정해져 있으며 바뀔 때까지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락가락' 트럼프 "낙태는 살인이지만 낙태 법 바꾸지마" - 2

미국에서는 일반적으로 낙태가 불법은 아니다. 다만 많은 주에서는 임신 기간에 따라 낙태를 제한하고 있다.

트럼프는 "각 주가 결정할 수 있으면 더 좋았겠지만 지금으로써는 법이 정해져 있다. 이대로 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지난달 29일 MSNBC 주최 타운홀에서는 낙태가 금지돼야 한다고 했으며 특히 임신 중절을 하는 여성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몇 시간 만에 성명을 내고 낙태가 금지돼야 하지만 처벌은 여성이 아닌 의사가 받아야 한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트럼프의 홍보 담당자는 3일 방영 예정인 CBS 인터뷰가 이날 일부 공개되고 나서 성명을 통해 현행법이 유지돼야 한다는 트럼프의 말은 그가 대통령으로 취임할 때까지를 뜻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법을 바꾸고 각 주가 태아를 보호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락가락' 트럼프 "낙태는 살인이지만 낙태 법 바꾸지마" - 3

트럼프는 CBS 인터뷰에서 낙태가 살인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답변을 피했다. 하지만 "낙태가 살인이라는 명제에 동의하지 않는 것은 아니잖나?"라고 재차 묻자 "그렇다, 내 의견은 그와 다르지 않다"고 답했다.

한편 트럼프는 공화당 후보가 되지 못할 경우 독자 출마할 가능성을 또다시 열어뒀다.

트럼프는 3일 방송되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독자 출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 "내가 어떻게 대우받았는지 봐야 할 것 같다. 매우 간단하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지난해 9월에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누가 되든 그를 지지하겠다고 서약했지만 지난달 29일 CNN 타운홀 이벤트에서 이 약속을 뒤집었다.

kimy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