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관위 "국민의당 빠지면 '野단일후보' 명칭 못써"

송고시간2016-04-02 18:01

'더민주+정의당=野단일후보' 허용했다가 입장 번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합의한 단일후보를 두고 '야권단일후보' 명칭을 써서는 안 된다고 결론 내렸다.

선관위는 이날 국민의당에 회신한 공문에서 "4월 13일 시행되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에 합의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야권단일후보'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지난달 29일 이런 명칭 사용이 불합리하다며 선관위에 문제를 제기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날 인천지방법원에서 '야권단일후보 확정'이라는 표현이 사용된 현수막에 대한 '인쇄물 철거 및 사용금지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을 선관위가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더민주·국민의당·정의당 등 3개 정당 중 한 곳이라도 단일화에 합의하지 않은 선거구에서는 '야권단일후보'라는 명칭을 쓸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 남구을 국민의당 안귀옥 후보는 더민주와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정의당 김성진 후보가 '야권단일후보 확정'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선거운동에 사용하자 김 후보를 상대로 사용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인천지법은 "이 표현은 유권자들에게 김 후보가 야권의 유일한 후보자로 오해하게 할 우려가 크다"며 가처분신청을 인용, 문제가 된 현수막을 모두 철거하도록 했다.

선관위 "국민의당 빠지면 '野단일후보' 명칭 못써" - 2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