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성 공룡엑스포 첫 주말…가족 단위 관람객 러시

송고시간2016-04-02 12:34


고성 공룡엑스포 첫 주말…가족 단위 관람객 러시

고성공룡엑스포에 오세요
고성공룡엑스포에 오세요

(고성=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16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4월 1일 오전 경남 고성군 회화면 당항포 관광지에서 개장식을 갖고 7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개장식을 마친 뒤 관람객들이 주제관내 공룡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seaman@yna.co.kr

(고성=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보채 일찌감치 왔습니다"

2016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개막 이틀째이자 첫 주말인 2일 행사장을 찾은 김모(39·여·통영시)씨는 8살과 6살 난 자녀들을 데리고 오전 9시 개장 직후 엑스포 행사장에 발을 디뎠다.

자녀들이 공룡 모형에 올라타고 여기저기 뛰노는 동안 김 씨는 엑스포 행사장 한쪽에 마련된 평상에 딸기 등 간식거리를 꺼내 펼쳐놓고 아이들을 기다렸다.

아이들은 잔뜩 상기된 표정으로 엄마에게 와서 간식을 먹으면서 "커다란 공룡을 직접 볼 수 있어 즐겁다"고 했다.

첫 주말을 맞은 공룡엑스포 행사장은 어린 자녀들을 동반한 젊은 부부들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한창 공룡에 관심을 두고 있는 10세 미만의 자녀를 둔 30, 40대 부부들은 휴대전화와 카메라로 추억을 담기에 바빴다.

어린이들은 부모의 도움을 받아 자신들보다 훨씬 큰 공룡 위에 올라가 기꺼이 사진 모델이 됐다.

아장걸음으로 걸어가는 아이들은 '공룡이 왜 이렇게 커' 하는 표정을 지었다.

10대 소녀들도 공룡과 함께 사진을 찍으면서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공룡엑스포 지구 조형물 눈길
공룡엑스포 지구 조형물 눈길

(고성=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4월 1일 개막된 2016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행사장에 등장한 지구 조형물. [공룡엑스포조직위 제공]
kyunglee@yna.co.kr

고성 공룡엑스포 첫 주말…가족 단위 관람객 러시 - 2

경남 함양에서 온 단체 관람객들도 행사장 입구에서 단체 사진을 찍고 관람에 들어갔다.

단체관람객들의 방문도 점차 늘어나는 모습이다.

개장 첫날과 달리 이날은 날씨가 약간 흐려 관람하기에는 더 좋았다.

어린 자녀들은 난생처음 보는 실물 크기의 공룡에 넋을 잃었다.

책에서만 봤던 공룡을 눈앞에서 보게 되자 한없이 즐거운 표정을 지었다.

공룡엑스포조직위원회는 공룡의 후예로 불리는 '슈빌'을 가급적 빨리 들여와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등 미흡한 부분을 신속하게 시정한다는 방침이다.

슈빌은 6일쯤 공룡엑스포 행사장에 도착해 관람객들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조직위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시정해 즐겁고 신나는 관람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룡엑스포는 6월 12일까지 73일간 '공룡 희망의 빛으로 미래를 열다'란 주제로 당항포 관광지 일원에서 진행된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