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한일정상, 역사논의 자제…위안부 해결은 진전없어"

송고시간2016-04-02 12:34

"한일 관계가 정상 궤도로 돌아가는 중" 평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회담에서 양측이 역사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관한 대화를 자제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정부의 작년 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후 처음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역사 문제에 관해 박 대통령의 "눈에 띄는 발언이 없었다"며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취급하는 분위기라고 보도했다.

합의에 관해 한국 내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일본에 역사 문제와 관련해 계속 요구를 하면 합의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인정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고 통신은 배경을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닛케이)은 쌍방이 회담에서 역사나 영토 등 현안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고 전하며 "작년 말 합의를 계기로 양국 관계 개선을 연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문제점에 관해 왈가왈부하기만 해서는 정부에 대한 공격만 가속할 것이며 박 대통령은 스스로의 의지로 결단한 작년 말 합의를 지키기 위해 긍정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풀이했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박 대통령이 작년 말 한일 합의 후 위안부 문제로 일본을 비판하는 것을 피하도록 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고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역사 문제나 독도 영유권을 두고 악화했던 한일 관계가 일본군 위안부 합의 후 정상 궤도로 돌아오고 있다며 한국, 미국, 일본이 안보·방위 협력을 강화해 북한의 도발을 억지해야 한다고 사설을 썼다.

아사히(朝日)신문은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기로 했으나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이나 주한 일본 대사관 인근의 위안부 소녀상 이전 등에 관한 구체적인 진전은 없었다고 전했다.

日언론 "한일정상, 역사논의 자제…위안부 해결은 진전없어" - 2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