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민주 "골든타임 놓치지 말아야"…국민의당 "소모적 논쟁"

송고시간2016-04-02 12:02

2野, 단일화 '데드라인' 앞두고 신경전…與 비판엔 한목소리

더민주 "김무성 막말, 책임묻겠다"…安 "與, 정말 한심하다"

(서울·김제=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사실상의 4·13 총선 야권 후보 단일화 '데드라인'으로 간주되는 총선 투표용지 인쇄를 이틀 앞둔 2일 후보단일화를 둘러싸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더민주는 여당의 과반 저지를 위한 방안으로 적극적인 지역별 후보 단일화 지원을 강조한 반면에 국민의당은 "야당교체"를 외치며 여전히 거리를 두며 간극을 뒀다.

더민주 "골든타임 놓치지 말아야"…국민의당 "소모적 논쟁" - 2

더민주 강희용 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당 중앙당의 지침으로 야권단일화가 난항에 빠졌다"며 "새누리당의 일당 독주를 용인하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강 부대변인은 "여당이 과반을 넘으면 제 3당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며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이날 전주 집중유세 도중 기자들과 만나 "수도권 후보 단일화는 어렵다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지금까지 그 문제에 대해서는 수차례에 걸쳐 말씀드린바 있다"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전날 지하철 노원역 출근인사 도중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을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한편 두 야당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야권을 "반국가 세력"으로 규정하며 비판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로 강력 반발했다.

강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야당이 반국가세력이면 야당과 협상에 목을 맨 새누리당은 체제전복 세력인가"라며 "옥새투쟁으로 '좋은 김무성'처럼 행동하다가, 이제는 NLL 대화록을 읊던 '나쁜 김무성'으로 돌아갔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 의원들에게도 기저귀를 찼다며 막말 퍼레이드를 벌였다"며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 역시 김 대표가 자신을 향해 "정체성을 그때그때 바꾸는 것은 성(姓)을 가는 것과 같다"고 비판한 것을 전해듣고는 "국민의당은 미래를 얘기하는데, 새누리당과 더민주는 국민의당 얘기만 한다"며 "정말 한심하다"고 말했다.

더민주 "골든타임 놓치지 말아야"…국민의당 "소모적 논쟁" - 3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