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백산 화재 진압 '악전고투'…완전진화까지 27시간 걸려(종합2보)

송고시간2016-04-02 22:30

헬기 5대·400여명 투입, 오후 9시 종료…'불씨 살아날라' 진화대 일부 현장서 뜬눈 감시

(단양=연합뉴스) 공병설 김형우 기자 = 지난 1일 오후 6시 16분께 충북 단양군 소백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27시간 만인 2일 오후 9시께 완전 진화됐다.

단양군은 2일 오전 4시부터 소속 공무원과 유관기관 직원 등 400여 명을 투입해 산불 진화 작업을 재개했으며, 산림청에 요청해 헬기 5대도 투입했다.

소백산 화재 진압 '악전고투'…완전진화까지 27시간 걸려(종합2보) - 2

진화대는 불이 발생한 천동리와 능선 반대편인 가곡면 어의곡리 2곳에 인력을 집중 투입해 등짐 펌프와 삽 등 장비를 동원해 불을 껐다.

헬기가 투입된 지 30여분 만인 이날 오전 7시 30분께 큰불이 잡히면서 잔 불 정리 작업에 들어갔으나 산세가 험한데다 인력에만 의존해 산속을 샅샅이 뒤져야 했기 때문에 불씨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는 시간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이 소요됐다.

소백산 화재 진압 '악전고투'…완전진화까지 27시간 걸려(종합2보) - 3

결국 불씨까지 모두 제거하고 완전 진화를 선언한 시간은 최초 산불 신고가 접수된 지 27시간 만인 이날 오후 9시가돼서였다.

산불 진화에 투입된 단양군 공무원들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이때가 돼서야 하산할 수 있었다. 소백산국립공원 관리사무소 일부 직원들은 불씨가 살아날 것에 대비해 화재 현장을 지키고 있다.

단양군은 이번 화재로 임야 3㏊가량이 불에 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피해 규모 파악에 나섰다.

단양군 관계자는 "산불이 우려했던 것보다 다행히 많이 번지지 않아 어렵지 않게 불길이 잡혔다"며 "현재 진화작업에 나섰던 모든 직원들은 현장에서 철수한 상태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 소백산 국립공원 관리사무소 직원 일부만 현장에서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백산 화재 진압 '악전고투'…완전진화까지 27시간 걸려(종합2보) - 4

단양군은 전날 불이 나자 밤샘 진화 작업에 나섰으나 날이 어두운 데다 불이 난 지역의 지형이 가팔라 어려움을 겪었다.

군은 산불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밤새 방화선을 구축하는 데 주력했고, 전날 오후 7시 40분께 가곡면 어의곡리 송정마을 일부 주민을 긴급 대피시켰다.

불이 난 지역은 민가와는 상당히 멀리 떨어져 있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백산 화재 진압 '악전고투'…완전진화까지 27시간 걸려(종합2보) - 5

화재는 지난 1일 오후 6시께 천동리 산 7번지 천동동굴 부근 소백산 자락에서 발생해 가곡면 어의곡리 쪽으로 번졌다.

경찰과 단양군은 발화지점 인근에 밭이 있는 점으로 미뤄 이곳에서 밭두렁이나 농업 폐기물을 태우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ong@yna.co.kr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