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양 소백산서 대형 산불 확산…인근 주민 긴급대피(종합)

송고시간2016-04-01 22:19

현재 3㏊ 소실·인명피해 없어…"헬기 투입 못해 인력 진화 의존"

단양 소백산에 큰불
단양 소백산에 큰불

단양 소백산에 큰불

(단양=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1일 오후 6시 16분께 충북 단양군 단양읍 천동리 산 7번지 소백산 자락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날이 어둡고 산세가 험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6.4.1 [단양군 제공]
kong@yna.co.kr

(청주=연합뉴스) 공병설 김형우 기자 = 1일 오후 6시 16분께 충북 단양군 단양읍 천동리 산 7번지 소백산 자락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단양 소백산서 대형 산불 확산…인근 주민 긴급대피(종합) - 2

산불이 난 곳은 천동동굴 위쪽 소나무가 많은 지역으로, 소백산국립공원과 인접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불이 나자 단양군과 산림청, 소방당국,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 등 관계기관 인력 400여 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에 나섰으나, 산세가 험하고 날이 어두워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차 6대가 출동했지만 화재현장에 접근하지 못해 인력에 의한 진화에 의존하는 상황이다.

단양 소백산에 큰불
단양 소백산에 큰불

단양 소백산에 큰불

(단양=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1일 오후 6시 16분께 충북 단양군 단양읍 천동리 산 7번지 소백산 자락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날이 어둡고 산세가 험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6.4.1 [단양군 제공]
kong@yna.co.kr

오후 10시 현재 임야 3㏊가량이 불에 탄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피해 면적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단양군은 삽과 갈퀴 등 장비를 동원해 방화선을 구축하고, 산불 확산 속도를 늦추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발화 지점에서 직선거리로 4㎞ 떨어진 가곡면 어의곡리 송종마을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긴급 대피시켰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야간이어서 진화 헬기는 출동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단양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단양군과 산림당국은 불이 밤새 꺼지지 않을 경우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투입해 진화에 나설 계획이다.

단양군 관계자는 "불길이 계속 번지는 데다 날이 어두워 진화가 쉽지 않다"며 "불길이 크게 번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양군과 경찰은 발화지점 인근에 밭이 있는 점으로 미뤄 밭두렁을 태우다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