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원 산불로 3㏊ 소실·지뢰 터져…잔불 정리 중

송고시간2016-04-02 13:31

미확인 지뢰지대 접근 어려워 21시간만에 진화

(철원=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 대부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철원에 산불이 나 이틀동안 사유림 3㏊를 태웠다.

철원 산불로 3㏊ 소실·지뢰 터져…잔불 정리 중 - 2

1일 오후 2시 10분께 철원군 철원읍 율이리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산림청 등 헬기 3대와 진화차량 10대, 공무원과 소방대원 등 300여 명이 투입됐다.

철원군 관계자는 "산에서 폭발음이 들려 처음부터 진화인력이 들어가 불을 끄지 못했다"며 "미확인 지뢰가 터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확인 지뢰 지대는 접근이 어려운 데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헬기를 띄울 수 없게 되자 감시인력 60명을 제외하고 철수했다.

산림 당국은 이튿날인 2일 오전 7시 헬기 3대와 120명의 진화인력을 투입해 산불 발생 21시간여 만인 오전 11시 33분께 불길 대부분을 잡았다.

현재 일부 지역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잔불을 정리 중이다.

불은 인근 마을로 번져 덮쳐 비닐하우스와 컨테이너도 1동씩 태웠다.

산림 당국은 잔불 정리를 마무리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면적을 조사할 방침이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