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짐이 좋다"…고래관광선 첫 출항 고래 구경(종합)

송고시간2016-04-02 18:26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 500여 마리 발견…11월까지 운항

닻올린 고래관광선
닻올린 고래관광선

(울산=연합뉴스) 2일 오후 울산시 남구 장생포항에서 올해 첫 정기운항을 시작한 고래바다여행선에 승객들이 올라타고 있다. 2016.4.2 [울산시 남구]
hkm@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국내 유일의 고래관광선인 울산 장생포 고래바다여행선이 올해 첫 정기운항에서 고래 발견에 성공했다.

"조짐이 좋다"…고래관광선 첫 출항 고래 구경(종합) - 2

고래바다여행선은 2일 오후 1시 197명의 승선객을 태우고 장생포항을 떠났다.

배는 오후 3시 15분께 장생포항 북동쪽 5마일 해상에서 참돌고래 500여 마리와 만났다.

돌고래들은 약 20분 동안 빠르게 배 주변을 돌며 물 위로 솟구치는 등 환상적인 군무를 선보였다.

승선객들은 탄성을 지르며 돌고래에 손을 흔들거나 카메라 셔터를 누르기 바빴다.

고래바다여행선 관계자는 "오늘 해상 수온이 13.5도가량으로 돌고래가 많이 발견되는 수온(18∼20도)에는 못 미쳐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첫 출항부터 돌고래를 만나서 올해 고래관광이 크게 성공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밝혔다.

출항에 앞서 열린 기념행사에서는 서동욱 남구청장과 안수일 남구의회 의장 등 내빈들이 참석, 올해 첫 운항을 축하하고 안전을 기원했다.

남구도시관리공단은 11월 말까지 매주 고래탐사 7회, 디너크루즈(해안 야경을 구경하며 뷔페 식사를 즐기는 상품) 2회 등 총 9회 운항할 계획이다.

고래탐사(3시간 소요)는 화·수·목요일 오후 2시, 금·토요일 오후 1시, 일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디너크루즈(2시간 소요)는 금·토요일 오후 7시에 각각 운항한다.

고래탐사 요금은 13세 이상 2만원(단체 1만5천원), 만 3∼12세 1만원(단체 7천원)이다.

배를 타고도 고래를 구경하지 못하면 고래박물관 무료 관람이나 고래생태체험관 40% 할인 혜택을 준다.

남구는 2009년 262t급 어족자원 조사선을 국립수산과학원에서 빌려 승선정원 107명 규모의 고래바다여행선으로 개조, 국내 최초 고래관광선으로 운영했다.

2013년에는 승선정원이 훨씬 많은 550t급의 크루즈선을 도입, 고래관광을 확대했다.

지난해 고래바다여행선은 고래탐사 143회, 디너크루즈 26회 등 총 184회 운항했으며, 4만8명의 승선객이 이용했다. 고래는 총 22회 발견했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고래 발견은 7∼24회로 편차가 심했다.

지난해 고래발견 확률을 높이고자 무인헬기나 드론을 도입해 고래 출몰 지점을 찾는 방안이 검토됐으나, 해상에 강하고 돌발적인 바람이 불어 결국 무산됐다.

작년까지 399명이던 승선 정원은 선박 안전성을 높이고 편의시설을 확충한 영향으로 올해부터 34명 줄어든 365명으로 조정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