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창법조타운 수정되나…총선·군수후보들 '재검토'

송고시간2016-04-02 08:00

총선 후보 "입지 변경", 군수 후보 "조정·분리 이전"


총선 후보 "입지 변경", 군수 후보 "조정·분리 이전"

(거창=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거창 법조타운 조성 사업이 거창지역 4·13 총선과 군수 재선거 최대 쟁점이 됐다.

산청·함양·거창·합천선거구와 거창군수 재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법조타운 입지 변경이나 조정, 구치소 분리 이전 등 재검토 의견을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총선에 나선 새누리당 강석진(56)·더불어민주당 권문상(51)·국민의당 윤석준(54)·무소속 김홍업(54) 등 4명의 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강 후보는 "구치소 부지가 학교 등 인구 밀집지역에 있어 거창의 미래와 교육도시 이미지를 위해 가능하다면 외곽으로 이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권 후보는 "학교 등 밀집지역을 구치소 건립부지로 정한 것은 잘못된 선택이며 반대 주민들의 요구를 제대로 수렴하지 않는 등 유치 과정의 하자가 있어 현 부지에 설치하는 것은 반대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교육단지 인근에 구치소를 짓는 것은 잘못이다. 주민 의견을 수렴 후 입지 자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 역시 "학교 밀집지역에 구치소를 건립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잘라 말했다.

군수 재선거 후보 3명도 표심을 잡으려 각자 다른 해법을 내놓았다.

새누리당 박권범(56) 후보는 "당선되면 여론조사와 공청회를 거쳐 여론을 수렴하고 군민의 마음을 갈라놓은 법조타운 입지 문제를 매듭짓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무소속 변형성(51) 후보는 군민 간 갈등과 반목을 일으킨다는 이유로 법조타운 조성사업 백지화를 요구했다.

무소속 양동인(62) 후보는 "법조타운 내 구치소를 분리해 외곽으로 이전하는 등 건립반대 주민의 의견도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후보들은 구치소를 포함한 법조타운 건립 반대운동이 지난 수년간 진행되면서 주민들마저 갈라놓자 나름의 해석을 내놓고 있어 누가 당선되더라도 사업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거창군은 2011년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1천725억원(국비 1천422억원, 군비 303억원)이 투입되는 법무부의 법조타운조성사업을 유치해 추진했다.

법조타운에는 창원지법 거창지원과 창원지검 거창지청이 신축 이전하고 거창보호관찰소, 출입국관리사무소 거창 출장소, 거창 구치소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법무부는 우선 거창구치소 신축공사를 벌이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조성공사를 시작했다.

현재 축사 등 구조물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고 2018년 말 완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을 놓고 지역 여론도 찬반 양쪽으로 나뉘어 갈등을 겪었다.

거창시장번영회 등은 법조타운조성사업이 침체한 지역 경제를 회복하는 등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조속히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반면에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학교 앞 교도소 유치 반대 거창범군민대책위원회'는 주택과 학교 밀집지역에 교도소(구치소)가 들어 온다며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