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수, 운명의 시간 사흘 남았다(종합)

송고시간2016-04-01 08:15

쇼월터 감독 "25인 로스터 마감시한까지 결단 기다려"

에이전트 "김현수, 마이너리그행 요청 공식 거부"

김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신창용 기자 = 마이너리그 강등을 둘러싼 미국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 구단과 한국인 교타자 김현수(28)의 힘겨루기가 점차 끝을 향해가고 있다.

컴캐스트 스포츠 넷에서 볼티모어 구단을 전담 취재하는 리치 더브러프 기자는 1일(이하 한국시간) "벅 쇼월터 오리올스 감독이 오늘 김현수를 세 번째로 면담했다"면서 "그러나 사태 해결에 이르렀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트위터에서 전했다.

정황상 마이너리그행을 사실상 '지시'한 쇼월터 감독에 맞서 김현수 측이 메이저리그 잔류 의사를 강하게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폭스스포츠의 켄 로젠탈 기자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현수가 마이너리그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오는 5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을 불과 나흘 앞둔 상황에서 개막전에 출전할 25인 로스터가 확정되지 않아 볼티모어는 현재 난처한 상황이다.

볼티모어 구단의 노련한 언론 플레이 탓에 기회도 제대로 얻지 못한 채 마이너리그로 내려갈 위기에 몰린 김현수도 당혹스럽긴 마찬가지다.

쇼월터 감독과 댄 듀켓 볼티모어 단장은 2년간 700만 달러(약 79억8천350만 원)를 주고 영입한 김현수 대신 '룰 5 드래프트'로 데려온 조이 리카드(25)를 붙박이 좌익수로 낙점한 상황이다.

시범경기에서 리카드의 성적이 김현수보다 더 나았다는 판단에서다.

김현수와의 계약 당사자인 듀켓 단장은 최근 "김현수의 빅리그 로스터 진입이 어려울 것 같다"며 '김현수 배제'에 군불을 지폈고, 쇼월터 감독은 아예 김현수가 마이너리그로 갈 때까지 경기에 내보내지 않겠다고 보조를 맞췄다.

김현수는 구단이 자신의 동의 없이 마이너리그행을 지시할 수 없도록 '마이너리그 강등 거부권'을 계약서에 넣었다.

이 탓에 김현수를 이미 '전력 외'로 상정한 볼티모어 구단은 김현수를 설득하려고 막판까지 안간힘을 쓰는 것이다.

김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볼티모어 구단이 강제로 김현수를 마이너리그로 내리면 계약은 즉각 파기되고, 700만 달러도 구단이 전액 물어내야 하기에 볼티모어 구단은 다소 '비열한' 언론 플레이로 김현수를 벼랑에 내몰고 있다.

이날도 듀켓 단장은 "아마도 김현수에게는 볼티모어에서의 적응기가 짧았을 것이다. 우리도 좀 더 많은 시간이 있었길 바란다"며 "한국에서는 프로팀이 시즌을 대비하기 위해 10주가량 훈련한다. 하지만 여기에서는 훈련 기간이 절반 정도"라고 말했다.

스프링캠프의 연장 선상에서 김현수가 마이너리그인 트리플 A로 내려가 좀 더 많은 타석을 소화하면서 미국 야구에 적응해야 한다는 논리다.

볼티모어 구단은 이처럼 김현수에게 더 많은 타석 기회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정작 시범경기에는 내보내지 않는 역설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 김현수는 경기 전 타격 연습을 하고 막상 경기가 시작하면 벤치에 앉는 일과를 벌써 5경기째 하고 있다.

듀켓 단장은 이어 "볼티모어 구단은 김현수와 함께해 기쁘다. 하지만 우리는 김현수가 시즌을 대비하려면 더 많은 타석 기회가 필요하다고 느낀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현재 볼티모어에서는 그럴 만한 자리가 없다. 이는 우리가 김현수에게 마이너리그행을 요청하는 이유"라며 "우리는 선수의 권리를 인지하고 있으며, 그가 우리 조직에 몸담고 있어서 기쁘다. 우리는 그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시간을 좀 더 가진 뒤에 우리 구단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현수는 전날 언론 인터뷰를 거절했다. 클럽하우스에서도 이번 주에 잠시 모습을 비쳤을 뿐이라고 볼티모어 지역 매체 MASN은 전했다.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와의 면담 후 "대화 이후에는 항상 새로운 것이 있었지만, 오늘은 새로운 것이 없다"며 "하지만 우리 모두는 일요일 정오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시간으로 일요일(3일) 정오는 개막 25인 로스터 제출 마감시한이다. 개막전 하루 전날까지 남은 사흘간 김현수의 결단을 끝까지 기다리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하지만 김현수가 마이너리그행을 수락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더구나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김현수를 비롯한 선수의 권익 보호를 위해 이 분쟁을 자세히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져 김현수도 앞으로의 행보를 섣불리 결단할 순 없는 상황이다.

김현수의 에이전트사인 리코스포츠에이전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현수가 볼티모어 구단의 마이너리그행 요청을 공식적으로 거부하고 계약서에 명시된 대로 메이저리그에서 도전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음을 알린다"고 했다.

이어 "김현수는 기존 계약이 성실하게 이행되고 공정하게 출전 기회를 보장받아 볼티모어 구단에서 메이저리거로서 선수 생활을 원만하게 이어갈 수 있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