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슬라 보급형 전기세단 '모델 3' 예약주문에 인파 몰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내놓을 보급형 세단 '모델 3'이 공개되는 31일(현지시간) 세계 곳곳에서 예약주문을 하려는 고객들이 몰렸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워싱턴, 홍콩, 호주 등 세계 곳곳의 테슬라 매장에서 개시된 예약주문에 각각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렸다.

이들은 대당 1천 달러(110만 원)를 보증금으로 걸고 예약주문을 했으며, 2017년 말로 예정된 제품 출시 이후에 이를 인수하게 된다.

이 중 일부는 전날부터 매장 앞에 줄을 서서 예약주문 개시를 기다렸다.

AP통신은 테슬라 예약주문에 몰린 인파에 대해 초기 아이폰 모델들을 사려고 애플 스토어에 몰려든 인파와 비슷하다고 평했다.

샌프란시스코 근교 월넛 크릭의 테슬라 매장에서 전날 오후부터 줄을 선 조 앨런 씨는 ABC 방송에 "블랙 프라이데이에도 밤샘 줄을 서 본 적이 없는데 이 차(모델 3)는 너무나도 오래 기다렸기 때문에 12시간 기다려서 줄을 서는 게 그리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모델 3는 기본 트림의 가격이 3만5천 달러(4천만 원)로, 이 회사가 현재 판매하고 있는 세단 '모델 S'(7만 달러·8천만 원)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8만 달러·9천만 원)의 절반 수준이다. 이는 정부 보조금을 감안하지 않은 가격이어서 실제 구매 가격은 이보다도 낮을 수 있다.

테슬라는 모델 3의 출시가 자사 전기차를 대규모로 보급하는 계기가 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미국에서 작년에 판매된 신차 중 35%인 550만 대가 3만5천 달러 이상 가격대 제품이었다.

테슬라는 판매량을 올해 약 8만5천 대에서 2020년까지 50만 대 수준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모델 3의 상세한 사양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한 차례 충전으로 300km 이상을 달릴 수 있으리라는 추측이 나온다. 이는 니산 리프(2만9천 달러·3천300만 원)나 BMW i3(4만2천400 달러·4천900만 원) 기본 모델의 2배 수준이다.

모델 3의 생산 개시 일정은 2017년 말로 잡혀 있으나, 전례를 볼 때 이보다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31일 밤(한국시간 4월 1일 오후)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이 회사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모델 3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는 예약주문이 개시된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모델 3에 관한 관심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고무됐습니다. 실망하시지 않을 겁니다. 또, 줄을 서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뜻으로 조그만선물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테슬라 보급형 전기세단 '모델 3' 예약주문에 인파 몰려 - 2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01 0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