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스콘은 어떻게 샤프를 손에 넣었나…궈 회장의 집념 덕분

자수성가형 대만 사업가 궈타이밍…직접 일본·대만 오가며 정부와 은행 설득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만 훙하이(鴻海)그룹 산하 폭스콘이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행보로 계약 무산위기를 정면 돌파하면서 결국 샤프 인수에 성공했다. 이 배경에는 궈타이밍(郭台銘·66·테리 궈) 회장의 끈질긴 집념이 있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4세의 나이에 플라스틱 부품 제조업체 훙하이를 창업해 자수성가한 궈 회장은 '끈질기다'라는 단어로 설명되는 인물이다.

그는 불과 10명의 직원과 함께 흑백 TV용 플라스틱 부품을 만들던 업체를 40년 만에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휴렛패커드, 블랙베리 등 유명 기업의 부품을 납품하는 중화권 최대 수출기업으로 키웠다.

불굴의 집념으로 자수성가한 궈 회장은 삼성전자와 한국에 비우호적인 시각을 가진 인물로도 유명하다.

2010년 삼성전자가 가격담합 혐의로 훙하이 계열사를 유럽연합(EU)에 고발하자 삼성전자를 '경쟁자의 등 뒤에 칼을 꽂는 소인배'라고 비난하며 삼성 타도가 자신의 평생 목표라고 밝히기도 했다.

폭스콘은 어떻게 샤프를 손에 넣었나…궈 회장의 집념 덕분 - 3

그는 자신의 '끈질김'을 앞세워서 이번 샤프 인수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샤프는 애초 폭스콘이 아니라 일본 경제산업상이 감독하는 민관투자펀드 '산업혁신기구(INCJ)'에서 3천억 엔을 출자를 받고 지분을 넘기는 방안을 고려했었다.

이 때문에 폭스콘이 6천억엔 규모의 인수안을 제시했을 때도 다카하시 고조(高橋興三) 샤프 사장은 처음에는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일본 정부가 기술 유출의 위험을 무릅쓰고 자국을 대표하던 전자업체를 대만 기업의 손에 넘기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판을 바꾼 것은 궈 회장은 1월 말 일본으로 건너오면서부터다.

그는 직접 일본 정부 관계자들에게 로비하고 샤프 이사진을 만났다.

이어 샤프의 주거래은행인 미즈호은행과 미쓰비시도쿄UFJ은행에 1천억엔 상당의 우선주를 매입하겠다고 제안했다.

샤프가 INCJ의 출자안을 받아들이면 두 은행은 보유한 2천억엔 상당의 샤프 우선주를 단돈 1엔에 넘겨야 하는 상황이었기에 이들은 당연히 궈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궈 회장이 사토 야스히로(佐藤 康博) 미즈호 은행장과 자주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을 정도로 막역한 사이였다는 점도 폭스콘에 유리한 조건이었다.

궈 회장의 노력은 2월 4일 이사회에서 빛을 발했다.

다카하시 사장은 INCJ 쪽에 기울었던 기존의 판세를 뒤집고 "(폭스콘과 INCJ의) 양쪽의 제안은 동등하지 않다"면서 "현재 폭스콘의 제안을 검토하는데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샤프는 한 달 정도 더 시간을 두고 양쪽 제안을 고려해보겠다고 했지만, 궈 회장은 샤프의 결정을 손 놓고 기다리지 않았다.

궈 회장은 당장 다음날인 5일 오사카에 있는 샤프 본사를 찾아가 경영진과 9시간에 걸쳐 면담하기도 했다.

폭스콘은 어떻게 샤프를 손에 넣었나…궈 회장의 집념 덕분 - 2

이번 인수과정에서 가장 큰 난관은 2월 25일 양측이 인수합병 계획을 발표한 직후 터진 샤프의 우발채무 문제였다.

궈 회장은 샤프로부터 총 3천500억엔 규모의 우발채무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도 인수를 단념하지 않았다.

소식통에 따르면 폭스콘은 미즈호와 미쓰비시 은행의 이사를 대만에 불러들여 우발 채무 탕감을 위해 샤프에 얼마나 지원할 수 있는지를 물었고, 3천억엔의 융자를 받는 것으로 결론지었다.

결국, 30일 폭스콘과 샤프는 인수합병 계획 발표 한 달여 만에 처음 제시했던 출자액보다 1천2억엔 줄어든 3천888억엔으로 인수 계약을 정식 완료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31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