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주 이어 화성서 '광록병' 발병…사슴 35마리 매몰

(화성=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지난달 경남 진주에 이어 경기 화성에서도 '사슴 광우병'이라 불리는 광록병이 발생해 사슴 35마리가 매몰 처리됐다.

진주 이어 화성서 '광록병' 발병…사슴 35마리 매몰 - 2

경기도 축산 방역당국은 지난달 4일 광록병이 발생한 진주 사슴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화성의 사슴농장에서 기르던 사슴 35마리를 매몰 처리하면서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를 한 결과 광록병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28일 밝혔다.

화성 농장에서 기르던 사슴이 진주 광록병 발생 농장에 입식됐다.

이에 따라 도와 시는 화성 사슴농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주변 농장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광록병은 광우병과 마찬가지로 '변형 프리온 단백질'로 인해 발생하는 사슴 신경질환이다.

병에 걸리면 광우병에 걸린 소와 마찬가지로 침을 흘리거나 주저앉는 증세를 보인다.

국내에서는 2001년 처음 보고됐으며 2010년 19마리를 끝으로 발병한 사례가 없었다. 그러나 올해 진주에 이어 화성에서 잇따라 발병했다.

도 관계자는 "화성 사슴농장에 광록병이 확인돼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추가 감염 등이 있을 수 있어 예찰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28 1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