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권에 '낙하산 인사' 논란 조짐…노조 반발

생보협회 노조, 당국 출신 전무 내정설에 "낙하산 반대" 성명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정기주주총회와 총선 시즌을 맞은 금융권에 '낙하산 인사' 논란이 불붙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달 정기주주총회를 마친 금융업계와 각 협회에 정부·당국 출신의 인사들이 임원이나 이사 등으로 선임됐거나 선임을 기다리고 있다.

삼성화재는 지난 11일 주주총회에서 감사위원으로 오수상 전 금융감독원 손해보험서비스국 국장을 임명했다.

같은 날 삼성생명은 기획재정부 제1차관 출신인 허경욱 KDI 국제정책대학원 초빙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현대해상의 감사로 선임된 성인석 전 MG손보 부사장도 금융감독원 손해보험검사국장 출신이다.

신협중앙회는 지난달 검사·감독 이사로 금감원 저축은행감독국장 출신인 장병용씨를 선임했고, 롯데카드는 29일 주주총회에서 금감원 금융중심지지원센터 실장 출신인 임병순씨를 감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금융권 협회로의 '낙하산 인사'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현재 공석인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의 전무로는 금융당국 출신 인사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생보협회 전무에 송재근 금융위원회 과장, 손보협회 전무에 서경환 전 금융감독원 국장이 내정됐다는 것이다.

당국과 업계는 2014년 세월호 사고 이후 '관피아'의 폐해를 줄이기 위해 협회 회장에 민간 경력의 전문경영인을 앉히고, 부회장직을 폐지하고 전무직을 신설한 바 있다.

전국은행연합회 전무직에는 김형돈 전 조세심판원장의 선임이 무산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25일 김 전 조세심판원장에 대한 취업 재심사 결과 심판업무와 은행연합회 회원사 간의 업무연관성이 인정됨에 따라 취업제한 결정을 최종 확정했다.

김 전 원장이 낙마함에 따라 전국은행연합회는 차기 전무 인사를 원점에서 재검토할 예정이다.

이렇게 금융업계와 협회로 정부·당국 출신 인사의 진입이 거듭되자, 노조에서는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생보협회 노조는 28일 성명을 내고 "금융위 과장이 생보협회 전무직에 내정됐다는 낙하산 인사 소식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부당한 외압을 중단하고 낙하산을 내려 보내려는 계획이 있다면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수창 회장의 선임 이후 숙원사업에 대한 성과를 이뤄내 민간 출신 협회장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이는 금융당국 관료출신이 아닌 업계 전문가가 협회를 이끌어도 큰 문제가 없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당국의 자회사나 산하기관이 아니므로 협회 내부이건, 관료 출신이건 협회가 자주적으로 적합한 인물을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당국은 부당한 외압과 낙하산 투하 시도를 당장 그만두고 협회의 자율적 인사 권한을 보장할 것을 요구한다"며 "협회 경영진과 업계도 부당한 외압에 굴복하지 말고 자율경영권을 사수해 납득할 수 있는 인물을 전무로 선임하라"고 덧붙였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28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