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자흐서 여객기 앞바퀴없이 동체 착륙…"120여명 탑승객 무사"

송고시간2016-03-27 23:12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중앙아시아 국가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 공항에서 27일(현지시간) 120명 이상이 탄 여객기가 앞바퀴 없이 비상착륙했으나 다행히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남부 도시 크즐오르다에서 중북부 수도 아스타나로 운항한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 '포케르-100' 여객기가 오전 10시 40분(현지시간) 비상착륙했다.

현지 교통검찰은 "여객기의 앞쪽 랜딩 기어(착륙 바퀴)가 내려오지 않아 기장이 동체만으로 착륙했다"고 전했다.

한 사고 목격자가 올린 유튜브 동영상(https://youtu.be/DdTkBHbMyyU)에는 여객기가 앞쪽 바퀴 없이 수백 m를 동체를 지면에 끌며 진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고 여객기에는 116명의 승객과 5명의 승무원 등 121명이 타고 있었으나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장의 침착한 대응과 훌륭한 착륙 기술이 수많은 생명을 구한 것이다.

현장에 온 카자흐스탄 투자발전부 장관 아세트 이세케셰프는 "기장이 완벽한 착륙 기술을 보여줬다"며 "그에게 정부가 상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고기 소속사인 벡 에어는 카자흐스탄 북서부 도시 우랄스크에 본사를 둔 저가 항공사다.

이날 사고를 일으킨 포커 100은 네덜란드 포커사에서 만든 100인승 쌍발제트엔진 중형 여객기로 1990년대 후반부터 생산이 중단된 기종이다.

카자흐서 여객기 앞바퀴없이 동체 착륙…"120여명 탑승객 무사" - 2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