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뤼셀에서 정부 불허한 기습 시위…경찰 해산 나서(종합)

송고시간2016-03-27 23:33

벨기에 검찰, 테러 관련 4명 추가 검거


벨기에 검찰, 테러 관련 4명 추가 검거

(런던 서울=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김준억 기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27일(현지시간) 축구팬으로 추정되는 수백명이 테러 희생자 추모 광장에 몰려들어 경찰이 물대포를 쏘며 해산에 나서는 일이 빚어졌다.

AFP 등에 보도에 따르면 이날 수백여명의 극렬 축구팬들이 갑자기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내 증권거래소 앞 광장으로 몰려들어 경찰이 물대포를 쏘며 해산에 나섰다.

이들은 브뤼셀 테러를 저지른 '이슬람국가'(IS)를 규탄하는 구호들을 외치며 광장으로 향했다고 AFP 등은 전했다.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한 후 광장을 폐쇄했다.

앞서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고 테러 반대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이날 브뤼셀 시내에서 열릴 예정이던 시위는 정부의 요청으로 취소됐다.

시위를 조직한 단체 '두려움에 대항하는 행진'은 정부의 우려를 이해하며 무엇보다 시민의 안전을 우선해야 하기 때문에 예정된 시위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얀 얌본 내무장관과 이반 마이에르 브뤼셀 시장은 시위 군중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경찰력이 부족하다며 시위를 몇 주 연기할 것을 요청했다.

시위가 취소됐는데도 일부 극성 축구팬들이 이날 애초 시위가 계획된 장소로 몰려든 것으로 전해진다.

브뤼셀에서 정부 불허한 기습 시위…경찰 해산 나서(종합) - 2

한편 벨기에 연방 검찰이 27일(현지시간) 연쇄 자폭테러가 일어난 브뤼셀과 2개 도시에서 테러 관련 용의자 4명을 추가로 검거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벨기에 검찰은 성명에서 "테러리즘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오늘 오전 브뤼셀과 더플, 메헬렌 등 3개 도시 13곳에서 검거 작전을 벌여 9명을 심문하고 5명을 석방했다"고 밝혔다.

다만 검찰은 이날 검거한 4명이 지난 22일 공항과 지하철에서 벌어진 자폭테러와 관련이 있는지 등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검찰은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는 공항 테러범으로 추정되는 파이칼 C.로 알려진 인물을 테러 단체 가담과 테러에 의한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브뤼셀 테러 용의자 검거 작전을 벌여 지난 24일 6명, 25일 3명 등 모두 9명을 체포한 바 있다.

아울러 이탈리아 경찰은 테러 연루자들의 신분증을 위조한 혐의로 벨기에 경찰이 수배한 알제리인 자말 에딘 우알리(40)를 남부 살레르노 인근에서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브뤼셀에서 정부 불허한 기습 시위…경찰 해산 나서(종합) - 3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