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장애인기능올림픽 6연패…"기술 강국 대한민국 저력 확인"(종합)

송고시간2016-03-27 22:10

프랑스 보르도서…금 14개, 은 8개, 동 2개로 종합 우승 차지한국 1981년 대회 창설 이후 9회 가운데 총 7회 정상

(파리·서울 =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안승섭 기자 = 한국이 국제장애인기능올림픽에서 6회 연속 우승했다.

한국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보르도 엑스포파크에서 막을 내린 제9회 국제장애인기능올림픽에서 금메달 14개, 은메달 8개, 동메달 2개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대만(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과 중국(금메달 5개, 은메달 2개, 동메달 6개)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4회 호주 대회부터 이번 9회 프랑스 대회까지 6회 연속 우승했다.

1981년 제1회 일본 도쿄대회부터 이번까지 총 9번 가운데 한국은 7번 종합 우승을 차지해 장애인 기능 부문에서 명실상부한 세계 정상임을 입증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한국 선수단에 "대회 7번째 종합우승을 달성한 선수단의 쾌거를 온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고 축전을 보냈다.

박 대통령은 "선수단이 기술 강국 대한민국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국민의 영예와 자긍심을 드높였다"면서 "지금의 열정과 꿈을 살려 능력중심 사회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주인공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국제장애인기능올림픽연합(IAF)이 주관하는 국제장애인기능올림픽대회는 세계 각국 장애인이 직업능력을 겨루는 대회이다.

전자기기 조립, 가구제작, 컴퓨터 프로그래밍, 양복·양장, 목공예, 사진, 웹 마스터 등 각 부문에서 참가자들이 실력을 겨룬다.

23∼26일 열린 이 대회에는 전 세계 35개국에서 510명의 선수가 참가했고 한국은 39명이 39개 직종 경기에 출전했다.

이번 대회 귀금속 직종에서 금메달을 딴 김정범 씨는 "어릴 때부터 휠체어를 탄 나를 업고 계단을 오르내리며 사랑으로 길러 주신 할머니께 금메달을 드리겠다"면서 "앞으로 더욱 열심히 노력해 귀금속 분야의 명장이 돼 은혜에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단은 대회 6연패를 위해 대회 3개월 전부터 합동훈련을 했으며, 직종마다 훈련지도위원을 배치해 국가대표 선수들을 지도했다.

미용 직종 금메달리스트인 이정화(32ㆍ여ㆍ청각장애 2급)씨는 국가대표 선발전 1위 입상자가 출전을 포기하는 바람에 대회 출전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행운에 만족하지 않은 그는 헤어숍에서 숙식하며 반년 간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하루 18시간을 훈련에 쏟은 끝에 금메달을 따냈다.

바구니 만들기 직종에 참가한 김옥녀(58ㆍ여ㆍ지체장애 2급) 선수는 한국 여성 국가대표 선수 중 최고령이지만 가장 성실히 훈련했다. 매일 수영으로 체력을 관리하며 맏언니처럼 어린 선수들을 독려하고 다독인 그는 대회 전까지 연습을 멈추지 않았고 끝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컴퓨터 조립 직종에서 금메달을 딴 박종우(40ㆍ지체장애 2급) 선수는 "반드시 금메달을 따겠다는 각오로 선수촌 창문에 태극기를 붙이고 훈련했다"며 "힘든 시간 늘 내 곁을 지켜준 약혼녀에게 결혼 예물로 금메달을 선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수단장인 박승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선수와 지도위원이 혼연일체가 돼 열심히 훈련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수상자에게는 대회 조직위원회나 IAF에서 상금을 주지는 않는다. 대신 한국 정부가 장애인기금에서 국제대회 입상자에 대한 상금과 기능장려금을 편성해 지급한다.

총 49개 직종 경기가 열린 이번 보르도 대회는 2년마다 열리는 기능경기대회인 '유로 스킬(Euro Skill)'과 동시에 진행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

sungjinpark@yna.co.kr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