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누리 '양다리' 선출직 당원 엄벌…"유승민 등 겨냥한 조치"

송고시간2016-03-27 21:13

전국에 공문 하달…탈당 후보 유세현장·선거사무소 방문 금지

새누리당 대구 공천자 대회
새누리당 대구 공천자 대회

새누리당 대구 공천자 대회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김준범 기자 = 새누리당 선출직 당원이 공천탈락 등에 반발해 탈당한 무소속 후보를 돕다 발각되면 '제명조치' 등 강력한 제재를 받게 된다.

이는 선거운동에 상당 부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선출직 당원의 '양다리 행태'를 원천 봉쇄해 탈당자들을 철저히 고립시키려는 조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새누리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박 대통령으로부터 '배신의 정치'로 낙인찍힌 유승민(동구을) 의원 등을 겨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는 28일 중앙당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문을 전국 시·도당에 하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새누리당은 당의 심장부인 대구에서 유 의원과 친유승민계로 분류된 류성걸(동구갑), 권은희(북구갑) 의원 등이 무소속 연대를 형성해 세몰이에 나설 조짐을 보이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색한 자리
어색한 자리

어색한 자리

대구시당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윤재옥(달서을) 의원도 이날 대구시당에서 열린 국회의원 후보자 선거대책회의에서 "이번 선거가 어렵다는 분석이 나와 철저히 대비해야겠다는 목적으로 회의를 소집했다"며 "지역별 필승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당원 자격을 가진 광역·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등이 선거운동 기간 탈당한 무소속 후보들의 유세현장에 모습을 드러내거나 선거사무소를 방문하는 등 사실이 적발되면 일차적으로 경고 조치한다.

유사 행위가 반복되면 사안별 성격에 따라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

새누리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중앙당에서도 대구 등의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내부 논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문이 내려오면 선거구별 당원협의회에 전달하고 당원들을 증거 확보에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