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배드민턴- 성지현·고성현-신백철, '금빛 스매싱'

송고시간2016-03-27 18:48


-뉴질랜드배드민턴- 성지현·고성현-신백철, '금빛 스매싱'

성지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지현(AP=연합뉴스 자료사진)

全英오픈 배드민턴 이틀째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여자단식 성지현(MG새마을금고)과 남자복식 고성현-신백철(이상 김천시청)이 올해 두 번째 국제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랭킹 8위인 성지현은 27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노스쇼어 이벤트센터에서 열린 '2016 뉴질랜드 오픈 그랑프리골드' 결승전에서 아야 세계 45위 오호리(일본)를 2-0(21-15 21-17)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성지현은 지난 1월 인도 그랑프리 골드에서 올해 첫 우승을 차지하고 두 달 만에 다시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8위 고성현-신백철은 이날 결승전에서 세계 12위 앙가 프라타마-리키 카란다 수와르디(인도네시아)를 2-0(21-18 21-14)으로 제압하고 우승했다.

고성현-신백철(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성현-신백철(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성현·신백철,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 우승

이달 초 독일 오픈 그랑프리 골드에서 세계 1위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을 꺾고 우승한 고성현-신백철은 이번 우승으로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특히 국가별로 2장으로 제한된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복식 출전권을 획득할 가능성을 높였다.

고성현-신백철은 다음 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7위 김사랑-김기정(이상 삼성전기)을 앞지르고 이용대-유연성에 이어 국내 2위 자리를 꿰찰 전망이다.

여자복식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인천국제공항)은 이날 결승전에서 유키 후쿠시마-사야카 히로타(일본)에 0-2(13-21 16-21)로 패해 준우승했다.

전날 준결승에서 패한 여자단식 배연주(KGC인삼공사), 혼합복식 고성현-김하나(삼성전기)와 신백철-채유정(삼성전기)는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