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염에 휩싸인 트럼프 인형…멕시코 부활절 전야 행사서 '화형'

송고시간2016-03-27 16:59

'유다 화형식'…오바마·멕시코 대통령·마약왕·IS 인형도 등장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모습을 본뜬 인형이 멕시코에서 '화형'을 당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부활절 전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유다 화형식' 행사에서 웃는 얼굴의 트럼프 인형이 화염에 휩싸였다.

종이반죽으로 만들어진 2m 크기의 트럼프 인형은 푸른색 정장에 빨간 넥타이 차림으로 손을 들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었다.

200명 넘는 멕시코인들이 몰려들어 인형이 불에 타는 모습을 지켜봤다.

유다 화형식은 부활절 전날 예수를 로마 병정에게 팔아넘긴 제자 가롯 유다의 모형을 불태우는 행사다. 이날 멕시코인들은 권력자나 싫어하는 사람의 모습을 한 악마 인형을 제작해 불태운다.

트럼프는 그동안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멕시코 국민의 반감을 샀다.

트럼프는 경선 중 미국으로 건너오는 멕시코 이민자들을 마약 범죄자나 강간범 등으로 비하하는가 하면 거대한 장벽을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 세우고 비용을 멕시코가 부담하게 하겠다고 공언했다.

인형을 제작한 펠리페 리나레스는 "우리는 그를 싫어하기 때문에 트럼프 인형을 만들었다"며 "그는 멕시코인들을 비하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트럼프뿐 아니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엔리케 페냐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의 모습을 한 인형도 있었다.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표식을 한 인형,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 인형, 역시 화형을 면치 못했다.

화염에 휩싸인 트럼프 인형…멕시코 부활절 전야 행사서 '화형' - 2

화염에 휩싸인 트럼프 인형…멕시코 부활절 전야 행사서 '화형' - 3

화염에 휩싸인 트럼프 인형…멕시코 부활절 전야 행사서 '화형' - 4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