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교육청 납품비리 간부 파면, 9억원 변상 조치

송고시간2016-03-27 16:32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교육청이 납품비리 혐의(업무상 배임 등)로 기소된 이모(57) 서기관을 파면하고, 9억여원의 변상금 처분을 내렸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 서기관이 기소됨에 따라 인사위원회를 열어 파면하고, 특정 업체 제품을 구매하도록 압력을 행사해 교육청에 손해를 입힌 9억1천850만원은 모두 변상하도록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씨는 2011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도 교육청 예산담당 사무관으로 근무할 당시 브로커 2명으로부터 부탁을 받고 A 로봇 제조업체가 도내 40개교에 로봇 40대를 일괄 납품하도록 부하 직원들에게 압력을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1대 당 1천600여만원짜리 로봇이 4천만원으로 둔갑했다.

이 서기관은 징계에 반발해 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을 제기하고, 변상금 부과도 부당하다며 감사원에 '변상 변경신청'을 했다.

이에 앞서 이 서기관은 지난해 3월 불구속 입건됐고, 당시 도교육청은 직위 해제했다.

이 서기관은 A 업체의 진공청소기 56대와 살균수 제조기 18대를 사도록 도내 72개 학교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 지난해 7월 경찰에 추가 불구속 입건됐으나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