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탈당파 복당 불가설'에 "말할 단계 아니다"

송고시간2016-03-27 16:31

원유철 '복당 불허' 입장 발언에 선 그어 이재오 "복당할지 안할지도 모르고 선거도 안 끝났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7일 4·13 총선을 앞두고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의 복당을 불허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아직 그런 것을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 공천과정에 탈락해 당을 떠난 무소속 후보들의 복당을 불허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원유철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MBC 시사프로그램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 "무소속으로 당선되신 분들이 복당해서 새누리당에 온다는 것은 안된다. 당헌·당규가 그렇게 돼 있다"며 '복당 불가론'을 밝힌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또 정의화 국회의장이 "복당을 하지 않고 정치적 결사체를 만들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는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언급을 삼갔다.

이어 김 대표는 대구 동구을의 무공천 결정으로 출마가 막힌 이재만 후보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그 마음 충분히 이해한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무소속 이재오 의원은 이날 서울 은평구 자신이 다니는 교회에서 부활절 예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제 무소속으로 나와서 복당 할 지 안할지도 모르고, 아직 선거도 안끝났다"고 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무성, '탈당파 복당 불가설'에 "말할 단계 아니다" - 2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