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공천갈등 뒤로 하고 내일 선대위 발족·공천자대회

송고시간2016-03-27 16:25

총선 승리 '올인 모드'…큰 틀의 정책공약도 발표 수도권 시발로 5개 권역서 선대위 순회 현장회의 개최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이 보름 남짓 남은 4·13 총선 승리를 위해 오는 28일 공천자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총선 필승 올인 모드'에 돌입한다.

계파간 이해관계가 맞물려 벌어진 '공천 파문'으로 인해 당 지도부가 적지 않은 내상을 입었지만, 오는 31일 공식 선거운동도 시작되는 만큼 조속히 선거대책위 체제로 전화,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할 방침이다.

與, 공천갈등 뒤로 하고 내일 선대위 발족·공천자대회 - 2

이에 따라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모두 일단은 공천과정에 드러난 문제점을 다시 끄집어내기보다는 갈등수습하는 모습이다. 오월동주(吳越同舟·서로 대립하지만 공통의 목표를 위해 협력한다는 의미)인 셈이다.

당은 2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선대위 발족식을 겸한 공천자대회를 개최한다.

기존엔 공천작업이 마무리되면 공천장 수여식을 따로 열어왔으나 이번에는 후보등록 마감일인 지난 25일까지 당 지도부가 공천작업을 마무리 짓지 못해 공천장 수여식을 따로 열지 못했다.

이미 후보등록이 끝난 만큼 공천자대회에서는 공천장 수여 대신 선대위원장 및 후보들 소개, 선대위원장과 후보들 사진촬영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당이 선대위원장으로 외부서 영입한 강봉균 선대위원장은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략 7개 정도의 주요 정책공약을 준비했는데, 내일(28일) 공천이 확정된 후보들 앞에서 큰 정책공약 줄거리를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대위의 첫 회의는 이르면 29일께 서울 여의도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선대위는 첫 회의와 선거날(4월 13일)에 열리는 마지막 회의를 제외한 나머지 회의를 선거 현장에 직접 출동해 개최하는 현장회의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당은 수도권 지역에서 첫 현장회의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이후 영남·호남·충청·강원 등 전국 5개 권역의 상징성을 지닌 지역구를 순회하며 열 것으로 보인다.

또 당은 이번 주부터 본격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만큼 총선 공약 메시지도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때만 되면 깜깜이 선거라는 말이 많은데 한 눈에 들어오게 보여주는 메시지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당은 ▲일자리 개혁 ▲청년 독립 ▲40∼50대 재교육 ▲마더센터 ▲갑·을 개혁 등 5대 핵심공약과 슬로건이 쓰인 공약 티셔츠를 착용해 당의 공약을 집약적으로 유권자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또 후보들에게 이들 5대 공약을 오는 2017년 5월 31일까지 1년 안에 완수하지 못하면 1년치 세비를 반납한다는 내용의 계약서를 쓰도록 해 공약의 신뢰도를 높이기로 했다.

현재까지 김무성 대표·원유철 원내대표·안대희 최고위원 등 16명 후보가 계약서에 서명했으며 오는 31일에는 최경환 의원 등도 서명에 동참할 예정이다.

與, 공천갈등 뒤로 하고 내일 선대위 발족·공천자대회 - 3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