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악성 루머 사실무근…힘들다" 호소

송고시간2016-03-27 14:37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유명 작곡가 신사동호랭이(본명 이호양·33)가 최근 인터넷에서 확산한 자신을 둘러싼 악성 루머와 관련, "어떠한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며 사실이 아닌 내용 탓에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신사동호랭이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해서 달라질게 있을까란 생각으로, 기사화하면 모르던 사람들까지 더 알게 돼 더 큰 오해를 하지 않을까란 복잡한 생각에 혼자 참았는데, 이제는 더 이상의 오해를 받고 싶지 않아 글을 올린다"며 "어떠한 조사를 받은 적도 없고 검찰, 경찰 측의 연락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속칭 '찌라시'(증권가 정보지)에 담긴 내용이 2013년에도 돌았던 것이라며 '곧 잊혀지겠지'란 마음으로 넘겼는데 식당 옆자리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사실처럼 안주 삼아 이야기하는 걸 듣게 됐다고도 했다.

그는 "더 이상 사실이 아닌 내용, 제발 그만 해 달라. 너무 힘들다"며 "제게 이런 일이 생기면 저보다 더 마음 아파하실 부모님과 가족들, 저를 믿는 사람들까지도 너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악성 루머 사실무근…힘들다" 호소 - 2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