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타구 맞은 유희관, 엑스레이 결과 '단순 타박'(종합)

송고시간2016-03-27 15:46


<프로야구> 타구 맞은 유희관, 엑스레이 결과 '단순 타박'(종합)

두산 베어스 유희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 베어스 유희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역투하는 유희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두산 베어스 투수 유희관이 올해 마지막 시범경기에서 호투하던 중 강습타구를 맞고 쓰러져 교체됐다.

유희관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열린 시범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키다가 5회말 2사 1루에서 LG 채은성의 타구에 왼쪽 종아리 부분을 맞고 쓰러졌다.

마운드 옆에서 다리를 붙잡고 고통을 호소하던 유희관은 코치 등에 업혀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두산 관계자는 "유희관은 왼쪽 종아리 옆에서 뒤로 이어지는 부분에 공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채은성은 투수 앞 땅볼로 잡혔다. 두산 2루수 오재원은 유희관을 맞추고 구르던 공을 잡아 1루 오재일에게 송구하면서 이닝을 끝냈다.

유희관은 5이닝 동안 정성훈에게 우전 안타 1개만 허용하며 호투를 펼쳤다. 팀이 1-0으로 승리하면서 유희관은 승리투수가 됐다.

병원 검진에서 유희관 상태는 단순 타박 진단을 받았다. 두산은 유희관의 종아리에 아이싱 조치를 하다가 경기 중 병원에 데려갔고, 엑스레이 검사에서 이같은 진단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