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이번주는 외교모드 전환…핵안보정상회의 '열공'

송고시간2016-03-27 16:06

대북제재 국제공조 재확인·北추가도발 억지에 정상외교 초점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국내정국이 4·13 총선 국면으로 바뀌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주부터 외교 모드로 전환해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되는 핵안보정상회의(3월31일~4월1일)를 앞둔 준비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25일 대전을 시작으로 대구(10일), 부산(16일), 충남 아산(18일), 경기도 판교(22일) 등을 돌면서 창조경제 점검을 비롯한 경제 행보를 계속하던 박 대통령은 정상외교 준비를 위해 출국일인 30일까지 별다른 일정을 잡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29일 국무회의 역시 주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매주 화요일 열리는 국무회의는 박 대통령과 황교안 국무총리가 격주로 주재하고 있으며 지난 22일은 황 총리가 회의를 이끌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27일 "박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와 이 회의 계기에 진행되는 주요국 정상과의 별도 정상회동을 앞두고 관련 준비에 집중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핵안보정상회의 준비는 북핵 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공조를 재확인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5차 핵실험을 비롯한 도발 위협을 계속하는 북한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데 우선적인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핵안보정상회의는 테러리스트가 핵물질·핵시설 등을 악용하는 핵 테러 문제가 의제이다. 핵비확산 차원에서 다뤄지는 북핵 문제는 직접적인 의제는 아니지만,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주요국 정상과 주요 국제기구 수장이 참석한다는 점에서 북핵 문제도 주요한 관심 사안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도 이번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주요국 정상과의 연쇄 회동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이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지를 결집하는 한편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북핵 포기를 견인하기 위한 압박외교를 가속화하기 위한 노력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회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50여개국 정상과 유엔을 비롯한 4개 국제기구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일본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은 최근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31일께 한미일 정상회의 개최", "한일 정상회담 개최 최종조율 중"이라고 각각 보도한 바 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25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다음 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 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해 세계의 주요 정상들과 핵 테러와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과 지혜를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번 핵안보정상회의를 무대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이는 지난해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국이 합의한 이후 첫 정상회담이라는 점에서 양국 정상간 합의 이행에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한 준비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시진핑 주석과의 만남이 이뤄질 경우 중국측에서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나 이른바 평화협정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도 없는 만큼 핵포기를 위한 대북 압박 공조를 유지하면서 사드 등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잘 전달하는 방안을 마련하는데도 관심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朴대통령 이번주는 외교모드 전환…핵안보정상회의 '열공' - 2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