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동 사막서 울려퍼진 K-팝…'K-콘 아부다비' 폐막

송고시간2016-03-27 19:00

중동서 첫 K-콘 개최…관객들 한국어 노래 합창 진풍경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중동의 사막에도 한류(韓流)의 바람이 거세게 불었다.

종합콘텐츠 기업 CJ E&M은 2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최대 규모 야외 공연장인 '두 아레나'(du Arena)에서 'K-콘(CON) 2016 아부다비'가 뜨거운 열기 속에 막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K-팝과 K-뷰티 등 문화를 기업의 제품·서비스와 연계해 선보이는 한류 종합 컨벤션인 K-콘 행사가 중동 지역에서 열린 것은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UAE는 물론, 인근 중동 국가인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등에서 찾아온 관람객 8천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K-팝 콘서트는 물론 K-드라마, K-뷰티, K-푸드 등 다양한 한류 문화에 중동 지역의 문화적 특수성을 반영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됐다.

K-푸드 존에는 할랄 인증을 받은 비빔밥, 불고기 등 한국 고유의 먹거리를 선보여 긴 줄이 늘어서기도 했다. 컨벤션장애는 여성들만 입장할 수 있는 '레이디스관'을 별도운영해 중동 여성들이 자유롭게 K-뷰티, K-댄스 등 한국 문화의 매력에 빠져들었다고 CJ E&M은 전했다.

콘텐츠 창작자인 크리에이터 '리아유'와 '데프댄스스쿨'은 각각 K-뷰티와 K-댄스 클래스를 운영하며 한국 문화를 통해 중동 여성들과 소통했다.

10일 아부다비에 문을 연 한국문화원과 한국콘텐츠진흥원도 부스를 마련해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발 벗고 나섰다.

행사일 저녁에는 방탄소년단, 소녀시대의 태연, 슈퍼주니어의 규현, 더블S301, 에일리, 몬스타엑스, 스피카 등 일곱 팀의 화려한 콘서트 무대가 이어지며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슬람권 고유의 복장인 히잡 등을 착용한 관객들이 약 5천500석의 공연장을 가득 메운 채 함께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부르는 진풍경도 연출됐다고 CJ E&M은 전했다.

중동 사막서 울려퍼진 K-팝…'K-콘 아부다비' 폐막 - 2

행사를 총괄한 안석준 CJ E&M 음악사업부문 대표는 "기존에 K-콘을 열었던 미국이나 일본과 달리 중동은 문화적 장벽이 높아 행사의 성공이 미지수였다"며 "하지만 한류의 신(新)시장에 불씨를 지피는 선도적 시도란 점에서 사명감으로 도전했다"고 말했다.

CJ E&M은 이번 행사가 대(對)이란 경제제재 해제, 할랄 시장의 급성장 등으로 전 세계적 주목을 받는 중동 지역에서 한류의 확산을 이끌며 '코리아 프리미엄'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

이번 행사에는 이례적으로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작 지원에 참여했다. 보통 젊은 층을 타깃으로 삼는 제조·서비스 업체가 협찬사로 참여해 K-콘에서 제품·서비스를 선보였는데 사회간접자본 기업이 협찬한 것이다.

조석 한수원 사장은 "중동 지역은 원자력발전소 수출의 주력무대"라며 "K-콘을 통해 원전 수출 관련 사업을 확대하는 데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처음 시작한 K-콘은 K-팝, K-뷰티, K-드라마 등을 두루 체험할 수 있는 한류 컨벤션이다. 문화 콘텐츠를 매개로 화장품, 정보기술(IT) 제품 등 한국 기업의 제품과 융합해 산업적 파급효과를 낳는 행사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중동 사막서 울려퍼진 K-팝…'K-콘 아부다비' 폐막 - 3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