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별그대 촬영지 그리웠어요" 유커 6천명 인천 나들이

송고시간2016-03-27 13:45

중국 아오란그룹 직원 포상여행…28일 초대형 '치맥파티'

"별그대 촬영지 그리웠어요" 유커 6천명 인천 나들이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국내 항공 단체관광 사상 역대 최대인 중국인 관광객 6천 명이 27일 인천 여행을 시작했다.

화장품·건강보조식품 유통기업인 중국 아오란그룹 임직원들은 이날 포상여행차 중국 24개 도시에서 150여 편의 항공편을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속속 입국했다.

전날 아오란그룹 궈청린 총재 등 200여 명이 인천에 도착한 것을 시작으로 이날은 본대 2천700여 명이 입국했고 나머지 3천 명은 29일 아침까지 차례로 입국한다.

이들 6천 명은 인천에서 4박을 하는 등 4월 2일까지 인천·서울 투어와 쇼핑 등을 즐기게 된다.

크루즈 단위로 입항하는 여행객을 제외하고 비행기로 한국을 찾은 단일 단체 관광객으로는 이번이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 1월 아오란그룹 단체관광객을 유치한 인천시와 한국관광공사·인천관광공사 관계자 100여 명은 인천공항에 직접 나가 궈 총재를 비롯한 방문단을 환영했다.

궈 총재는 "아오란그룹 기업행사에 한국에서 이렇게 큰 관심을 둘지 몰랐다"면서 "방문단을 뜨겁게 환영해 준 인천시 등 관계기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먼저 도착한 2천700여 명의 방문단은 도착 순서대로 소그룹으로 나뉘어 송도 석산과 인천대 중앙도서관, 차이나타운, 동화마을, 모래내시장 등을 찾아 개별 관광과 먹거리 체험, 쇼핑 등을 즐겼다.

전지현과 김수현이 출연해 큰 인기를 끈 한류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지인 송도 석산에서는 별모양 고리에 소원을 적어 담장에 걸고 소원을 비는 행사를 했다.

중국 남방 광저우에서 온 관광객 리이이(26·여)씨는 "한국에 처음 왔는데 공기가 너무 상쾌하고 도시가 깨끗해 좋다"면서 "한류 드라마 촬영지를 직접 방문하니 가슴이 뛴다"고 말했다.

중국 동북지역 출신의 관광객 후링(23·여)씨는 "뷰티 쪽 일을 하다 보니 한국 연예인들의 화장법과 패션 등에 관심이 특히 많다"면서 "별그대 드라마 촬영지가 있는 인천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후씨는 "이번에 동행한 이들 대부분이 별그대 드라마를 봤고 모두 감동했다"면서 "나중에 한국에 또 와도 다시 이곳에 들러서 소원을 빌고 싶다"고 덧붙였다.

28일 저녁에는 월미도 문화의거리에서 방문단 4천500명이 한자리에 모여 '치맥파티'를 연다.

파티에는 6인용 탁자 750개를 비롯해 4천500개의 캔맥주와 치킨 1천500마리가 동원된다.

아오란그룹은 29∼30일에는 직원 유대감과 자부심을 강화하기 위해 송도컨벤시아에서 기업회의를 개최한다.

31일부터는 '별그대' 촬영지 등 인천·서울 투어와 쇼핑을 즐긴 뒤 4월 2일 귀국길에 오른다.

인천시는 이들 단체관광객이 쓰는 숙박비, 식비, 쇼핑 등으로 인천이 얻는 경제효과가 12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아오란그룹 방문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진행되도록 지원하겠다"면서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좋은 인상과 추억을 많이 남겨 인천이 다시 찾고 싶은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