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김태형 감독 "왼손 투수가 조금 물음표"

송고시간2016-03-27 13:14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지난해 '좌완 풍년'을 이뤘던 두산 베어스 마운드가 올해는 '우완 풍년'을 맞을 전망이다.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27일 올 시즌 마지막 시범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구장 더그아웃에서 취재진과 만나 "시범경기에서 야수들은 자기 역할을 하고 있다. 투수는 오른쪽은 괜찮은데 왼쪽이 물음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막하면 왼쪽 투수들이 (엔트리에서) 좀 빠져야 할 것 같다"며 "작년에는 오른손 투수가 없었는데, 빠져야 할 사람은 어쩔 수 없이 빠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지난해 장원준, 유희관 등 선발투수와 마무리 이현승을 비롯해 이현호, 함덕주, 진야곱 등 젊은 불펜까지 좌완 투수들의 활약으로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거뒀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와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에 더해 노경은이 오른손 투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고, 롯데 자이언츠에서 돌아온 정재훈도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LG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두산은 좌완 유희관을 선발투수로 내보냈다.

<프로야구> 김태형 감독 "왼손 투수가 조금 물음표" - 2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