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무소속 후보들 유권자 표심 잡기 '안간힘'

송고시간2016-03-27 13:14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4·13 총선 후보등록이 끝나고 각 후보의 본격적인 표심 잡기 전쟁이 시작된 가운데, 정당의 후광이 없는 무소속 후보들도 이름 알리기에 고군분투하고 있다.

울산 무소속 후보들 유권자 표심 잡기 '안간힘' - 2

울산에서는 무소속으로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울주군 무소속 전상환 후보는 27일 새벽부터 자신의 이름이 적힌 조끼를 입고 울주군 굴화삼거리에서 호루라기를 불며 차량 소통을 안내했다. 교통 봉사를 한 지 10일째다.

이어 조기 축구회원들과 함께 직접 공을 차며 땀을 흘리고, 혼자 자전거를 타고 읍·면을 돌아다니며 시민에게 얼굴과 이름 알리기에 주력했다.

전 후보는 "겉치레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활동을 통해 이름을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교통 봉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인지도가 부족해 한 명이라도 더 많은 시민을 만나려고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며 "시민이 제게 기존 정당에 대한 불신과 불만을 자주 이야기하신다"고 말했다.

남구을 무소속 송철호 후보는 이날 부활절을 맞아 성당을 방문해 유권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울산 무소속 후보들 유권자 표심 잡기 '안간힘' - 3

국회의원 선거와 지방 선거를 포함해 이번이 8번째 도전인 만큼 송 후보를 알아보는 시민은 많은 편이다.

송 후보 측은 "남구 골목골목을 직접 다니며 시민에게 인사하고 있다"며 "이전보다 많이 알아봐 주시고 어떨 때는 막걸리까지 권하는 등 분위기도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나머지 4명의 무소속 후보 중 남구갑 박기준, 울주군 강길부 후보는 새누리당 경선에서 배제된 뒤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이들은 새누리당은 아니지만 나름의 지지 기반을 갖추고 있다.

북구 윤종오, 동구 김종훈 후보는 옛 통합진보당 출신으로 진보진영의 지지 기반이 비교적 탄탄한 편이다.

이들은 유권자가 많은 교회나 성당의 부활절 예배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고 등산로, 체육 동호회 등에 얼굴을 비치며 바쁜 하루를 보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