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구 "'송송 커플' 이기고 싶냐고요? 그건 반칙이죠"

송고시간2016-03-26 12:00

KBS2 '태양의 후예'서 김지원과 '구원 커플'로 인기

"송중기가 더 '진짜 사나이'…브로맨스 더 못 보여줘 아쉬워"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너한테서 도망쳤던 모든 시간을 후회했겠지."

허공을 향해 낯 간지러운 대사를 진지하게 읊어대는 배우 진구(36) 모습에서 여전히 '서 상사'가 느껴졌다.

진구는 국내 드라마 역사를 다시 쓰며 질주 중인 KBS 2TV '태양의 후예'로 재조명된 스타 중 한 명이다.

그는 과묵하지만 뜨거운 심장을 가진 군인, 상사 서대영으로 출연 중이다. '장군의 딸' 윤명주(김지원 분) 중위와의 신분을 뛰어넘은 사랑 덕분에 '구원 커플' 지지자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만난 진구는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있다"는 말로 뜨거운 인기를 얻은 심정을 표현했다.

진구 "'송송 커플' 이기고 싶냐고요? 그건 반칙이죠" - 3

◇ "김지원이 연기하는 윤명주는 사랑스러워"

'너한테서 도망쳤던 모든 시간을 후회했겠지'라는 대사는 서대영이 대지진을 겪은 뒤 "내가 무사하지 않았으면 어땠을 것 같느냐"고 묻는 윤명주에게 건넨 답이다.

진구는 "손발이 오글거리지만 지금껏 방송된 대사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면서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대사를 읊조렸다.

진구는 김지원 이름을 대중에게 알렸던 '오란씨' 광고를 우연히 본 다음 소속사에 김지원을 영입하자고 제안했을 정도로 오랜 팬이었다.

12살 터울의 두 배우는 자연스러운 로맨스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촬영장에서 낯 간지러운 대사를 주고받으며 민망했을 법도 한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진구는 "그리스에서 촬영하다가 잠깐 쉴 때마다 그런 대사를 뜬금없이 남발했더니 오히려 김지원이 하나도 감동적이지 않다며 '서대영을 내놓으라'고 말하기도 했다"면서 껄껄 웃었다.

진구는 김지원에 대해 "새침하지 않고 털털해서 처음부터 친해졌다"면서 "윤명주를 연기하는 김지원은 멋있었고 김지원이 연기하는 윤명주는 제가 봐도 사랑스럽고 미안하고 고맙다"고 칭찬했다.

올봄 여심을 흔들어 놓은 진구는 이미 결혼 3년 차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선을 지키되, 아파할 때는 아파하고 달려들 때는 달려드는 스타일"이라는 진구의 사랑 방식은 서대영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였다.

◇ "'송송 커플' 이기고 싶냐고요? 그건 반칙이죠"

숙성된 사랑을 보여주는 '구원 커플' 인기는 대위 유시진 역의 송중기와 의사 강모연 역의 송혜교를 지칭하는 '송송 커플'의 그것에 뒤지지 않는다.

진구는 '송송 커플'에 경쟁심리를 느끼지 않느냐는 물음에 "그건 반칙"이라고 명쾌하게 선을 그었다. 유시진-강모연-서대영-윤명주 사이에 진부한 사각 관계가 형성되지 않은 덕분에 촬영이 커플별로 따로 진행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현장에서 그런 (경쟁하는) 마음이 전혀 들지 않았어요. 우리보다 객관적으로 출연 분량도 많고, 스타인 두 배우가 예쁘게 찍었으니 '구원 커플'이 '송송 커플'을 이기면 우리가 반칙하는 거죠."

진구는 100% 사전 제작으로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송송 커플' 로맨스가 그렇게 달콤하고 멋있는 줄 미처 알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요즘 방송을 보면서 '송송 커플' 신드롬이 생길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진구는 "그런 로맨스를 멋있게 소화하는 후배 송중기가 멋있다"고도 했다.

진구는 온라인에서 '구원 커플'을 더 자주 보여 달라는 요구가 잇따르는 데 대해서도 현재의 출연 분량에 만족한다고 했다.

그는 "저와 김지원 모두 처음 주어진 분량도 과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장면마다 연기 고민이 많았는데 지금보다 분량이 많았다면 지금 TV에서 보는 것과 같은 퀄리티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구 "'송송 커플' 이기고 싶냐고요? 그건 반칙이죠" - 4

◇ "저보단 송중기가 더 '진짜 사나이'"

김지원과의 로맨스, 송중기와의 브로맨스(남자간 우정) 중 하나를 택해달라는 요청에 "진짜 어렵다"고 말한 진구는 고민 끝에 후자를 꼽았다. 이번 드라마에서 브로맨스를 충분히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유시진과 서대영의 깊이 있는 우정은 서대영이 보급창고에서 부대 전출을 신고하는 장면에서만 등장했어요. 드라마 후반부에도 그 끈끈함을 보여준 장면은 한 장면 밖에 없고요. 두 남자의 우정과 의리를 보여주는 장면이 많았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진구는 자신보다 송중기가 더 '진짜 사나이'라고 소개했다.

"송중기가 좀 더 묵직하죠. 엄마 아빠에 비교하면 저는 엄한 엄마, 송중기는 따뜻한 아빠 같은 스타일이에요. 저는 두루두루 얇게 펼쳐놓는 스타일인데 송중기는남자답게 쿡쿡 들어오는 경향이 있죠."

'태양의 후예'는 이제 6회를 남겨둔 상태다. 지금보다 더 빠른 속도로 많은 에피소드가 펼쳐진다는 게 진구의 설명이다.

"후반부 포인트는 눈물과 감동입니다. 특히 '송송 커플'이랑 확실히 다른 재미를 '구원 커플'에게서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진구 "'송송 커플' 이기고 싶냐고요? 그건 반칙이죠" - 2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