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수도 보급률 92.5%…도시·농촌 격차 여전히 커

송고시간2016-03-24 12:00

"먹고 잘 곳부터 만들어야죠"

"먹고 잘 곳부터 만들어야죠"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환경부는 2014년 전국 하수도 보급률이 92.5%로 전년 92.1%보다 0.4%포인트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2014년 하수도 보급률은 하루 500t 이상 처리하는 공공하수처리시설이 2013년보다 28곳(총597곳) 늘면서 소폭 증가했다.

국내 하수도 보급률은 해마다 조금씩 높아지고 있지만, 독일 97.3%, 스페인 99.5%, 네덜란드 99.3% 등 유럽연합(EU) 주요국가보다는 여전히 낮다.

공공하수도 보급 혜택을 받는 총인구는 4천850만 7천 명으로 전년보다 49만1천 명 늘었다.

도시지역 하수도보급률은 95.0%로 농어촌지역의 65.9%보다 29.1% 포인트 높아 도농격차가 여전히 컸다.

총 하수관로의 설치 길이(연장)는 13만 2천680㎞로 계획연장 17만 472㎞의 77.8%로 나타났다.

빗물(우수)과 오수를 함께 모으는 합류식 관로는 4만 4천601㎞(33.6%), 우수와 오수를 분리해 모으는 분류식 오수관로는 5만 1천813㎞(39.1%), 우수관로는 3만 6천266㎞(27.3%)였다.

하수처리수 재이용률은 13.5%로 전년 대비 0.9%포인트 올랐다. 연간 재이용량은 9억 428만 8천t으로 전년 대비 3천543만 7천t이 증가했다.

전체 재이용량 중 52.9%인 4억 9천886만 7천t이 청소수 등 공공하수처리장의 장내용수로 사용돼 공업용수, 농업용수 등 고급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하수도보급률 등을 담은 하수도 통계는 환경부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