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고민끝에 당 남기로" 대표직 유지…비례 2번 확정(종합)

더민주 당내홍 3일만에 봉합…"선거 20여일 앞두고 책임감 느껴""중앙위 표결결과, 정체성과 말 일치하지 않아" 불만표시"일부 세력 정체성 논쟁 해결않으면 수권정당 가는 길 요원"
김종인, 더민주 대표직 유지
김종인, 더민주 대표직 유지김종인, 더민주 대표직 유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3일 "고민 고민 끝에 이 당에 남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대표직 유지 의사를 밝혔다. 당은 김 대표의 비례대표 2번 배정을 확정했다.

김종인 "고민끝에 당 남기로" 대표직 유지…비례 2번 확정(종합) - 2
김종인 결국 '더'
김종인 결국 '더'김종인 결국 '더'

이로써 지난 20일 비례대표 후보 선출방식을 둘러싼 갈등에서 촉발돼 김 대표의 사퇴론까지 번진 더민주의 내홍은 총선 후보등록일을 불과 하루 앞두고 어렵사리 봉합됐다.

그러나 김 대표는 친노(친노무현) 진영을 겨냥한 불편한 심경을 숨기지 않은 채 향후 당 정체성 변경에 나설 것임을 경고하는 등 갈등의 여지를 남겼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 며칠 동안 깊이 고민을 해봤다"며 "나의 입장만을 고집해서 우리 당을 떠난다면 선거가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상황이 전개될 것인가에 대한 나름의 책임감도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수권정당을 만든다고 해서 왔다고 분명히 얘기했다"며 "저는 이해 안가는 얘기지만 당의 정체성, 이런 문제점이 거론될 때마다 과연 이 당의 정체성이 뭔가에 대해 의심도 하고 많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종인 입에 쏠린 관심
김종인 입에 쏠린 관심김종인 입에 쏠린 관심

이어 "이번에 중앙위를 거치면서 일부 나타나는 현상이 제가 보기에도 수긍하기 어려운 것이었다"며 "상당수 말을 빌면 당의 정체성 운운하는 얘기를 많이 했는데 그 표결 결과로 나타난 것을 보면 말과 일치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아직도 더민주는 구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을 노정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일부 세력의 정체성 논쟁을 해결하지 않으면 수권정당으로 가는 길이 요원하다"면서 "국민에게 약속한대로 이 당이 기본적으로 나가야할 방향을 정상화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하도록 결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비례대표 2번 순번에 오른 것에 대해 "내가 당을 끌고가기 위해 필요했기에 선택한 것이다. 내가 당을 떠남과 동시에 비례 의원직 사퇴를 던진다는 각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대의원들이 책임을 통감하며 일괄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내가 어제 그 얘기를 처음 들었는데 생각을 좀더 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지만 당내에서는 반려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날 문재인 전 대표의 만류가 영향을 미쳤느냐는 질문에 "별로 영향을 줬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23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