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뤼셀 테러> 미국도 긴장…뉴욕·워싱턴 경계 강화(종합2보)

국토안보장관 "아직 테러 징후는 없어"…"예방 차원서 주요도시 경계강화"
뉴욕 경비 강화
뉴욕 경비 강화뉴욕 경비 강화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김세진 박성제 특파원 = 벨기에 브뤼셀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해 30여 명이 목숨을 잃자 미국도 경계수위를 높였다.

제이 존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22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예방 차원에서 교통안전국(TSA)이 미국 내 주요 도시의 공항과 철도역에 대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존슨 장관은 "현 시점까지는 (벨기에 테러와) 유사한 공격을 미국 안에서 행하려는 음모에 대해 특별하거나 믿을 만한 정보는 없다"면서도, 사법당국과 함께 관련 정보 수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외국 테러조직과 거의 연계되지 않은 극단화된 개인이나 소규모 집단이 (미국) 국내에서 사전 징후 없이 공격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특히 중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은 성명을 통해 다른 사법기관들과 긴밀히 정보를 공유하고 있으며, 벨기에 사법 당국과도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레타 린치 미 법무장관은 별도 성명에서 "테러 행위자들을 반드시 처벌할 수 있도록 외국 사법당국과 계속 협조하겠다"고 다짐했다.

쿠바를 국빈방문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뜻을 전하고 "미국은 벨기에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유럽연합과 함께 설 것"이라며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쿠바 아바나 국립극장에서 "이번 테러는 무고한 사람들을 희생시킨 극악무도한 행위"라고 비난하고 "전 세계가 테러리즘 격퇴를 위해 단합해야 한다는 것을 또다시 상기시킨다"고 연설했다.

주요 대도시, 특히 대중교통에 대한 경계도 강화됐다.

<브뤼셀 테러> 미국도 긴장…뉴욕·워싱턴 경계 강화(종합2보) - 2

뉴욕 경찰국(NYPD)은 시내 전 지역에 대한 순찰 인원을 늘렸다.

공항과 터널, 지하철역, 교량, 그리고 주요 랜드마크 빌딩에 테러 대응 요원을 추가로 전개했다.

뉴욕 경찰국이 테러를 막으려고 만든 특별조직인 테러대응사령부(CRC), 전략적대응그룹(SRG), 허큘리스 팀 등에 소속된 경찰들이 시내 주요 지점에 급파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뉴욕 경찰국의 스테펀 데이비스 대변인은 "지금까지 뉴욕시가 테러와 관련돼 있을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FBI 등 관련 조직과 협력하면서 벨기에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D.C. 경찰도 전철역 주변을 중심으로 순찰 인원을 늘리고 경찰견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워싱턴D.C. 경찰 당국도 테러나 다른 공격 징후가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예방 차원에서" 경계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애틀랜타와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등 교통량이 많은 미국의 주요 공항들은 국토안보부의 방침에 맞춰 자체 경비를 강화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플로리다 주 올랜도 샌포드 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후 1시께 브뤼셀에서 도착한 TUI항공 여객기를 활주로와 터미널의 중간 지점에 세우고 승객과 화물에 대한 정밀 검색을 실시했다. 이 여객기는 테러 발생 전 브뤼셀을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샌포드 공항 측은 269명의 탑승자 전원을 검색 결과 특이점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의 대표적인 철도회사 중 한 곳인 암트랙도 "경비요원들을 추가로 배치했다"며 "직원들에게 의심스러운 행동이나 물건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살펴보고 만약 나타날 경우 즉시 보고하도록 당부했다"고 밝혔다.

<브뤼셀 테러> 미국도 긴장…뉴욕·워싱턴 경계 강화(종합2보) - 3

smile@yna.co.kr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23 0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