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일푼 난민에서 전설적 CEO로' 앤디 그로브 前 인텔 CEO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세계 최대 반도체회사인 인텔을 30년 넘게 이끌었던 미국 IT업계의 전설적인 인물 앤디 그로브 전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별세했다. 향년 79세.

인텔은 그로브 전 CEO 겸 회장이 21일(현지시간)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인텔 측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지 않았지만, 그로브는 오랜 기간 파킨슨병과 전립선암을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브는 1980년대 중반 인텔의 주력 사업을 메모리칩에서 마이크로프로세서로 전환하면서 회사의 성공을 이끈 인물로 유명하다.

인텔은 1971년부터 상업용 마이크로프로세서를 만들어냈지만, 10년 넘게 메모리칩 생산에만 주력해왔다.

마이크로프로세서의 가능성을 내다본 그로브의 판단이 개인용 컴퓨터(PC)의 보급과 맞아떨어지면서 인텔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IT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그로브는 재임 시절 전투적이고 변덕스러운 성격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이는 그의 힘들었던 유년시절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헝가리 출신 유대인으로, 나치 치하에서 홀로코스트를 피해 다니는 유년시절을 보냈으며 이후 소비에트 연방의 스탈린 정권을 피해 미국으로 건너온 난민이었다.

그로브가 스무 살에 배를 타고 미국에 들어왔을 때 그는 무일푼에다가 영어도 잘 못 하는 상태였다. 이후 뉴욕시립대에서 엔지니어링을 배웠고 UC 버클리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인생의 기점은 인텔 창업자인 고든 무어와 로버트 노이스를 만나 인텔의 세 번째 직원이 된 것이다.

이후 1979년 인텔 사장, 1987년 CEO에 이어 2005년까지 이사회 의장을 지내기도 했다.

로버트 버겔만 스탠퍼드대 교수는 "그로브가 없었다면 인텔은 우리가 아는 인텔의 모습이 아니었을 것이며, 미국의 반도체 산업도 지금 같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일푼 난민에서 전설적 CEO로' 앤디 그로브 前 인텔 CEO 별세 - 2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22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